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독주회로 좋은 음악 나눠요”

바이올리니스트 이정희씨 공연
7월 6일 카네기홀 리사이틀홀

"연주자에게 독주회란 더 좋은 음악가로 성장하는데 밑거름이 되는 더할 나위 없는 좋은 기회죠. 꼼꼼한 준비를 거쳐 관객 분들과 좋은 음악을 나누고 싶어요."

바이올리니스트 이정희씨(사진)는 내달 6일 맨해튼 카네기홀 와일 리사이틀홀에서 독주회를 연다. 이번 연주회에서 이씨는 모차르트, 베토벤, 라벨 등 다양한 작곡가의 곡들을 선보인다.

음악가 집안이 아닌 비교적 평범한 집안에서 자란 이씨가 바이올린을 손에 잡은 건 초등학교 4학년 때다. 이씨는 "친구 생일파티에 갔다가 그 친구가 연주하는 바이올린 소리에 매료됐다"라며 "엄마에게 무작정 바이올린을 배우게 해달라고 졸랐던 기억이 난다"라며 웃음을 지었다.

이씨는 연세대 음대를 졸업 후 선생님의 권유로 지난 2010년 미국 유학 길에 올랐다. 어릴 적부터 동경하던 줄리어드 음대에 진학해 석사 과정을 끝낸 후 현재 뉴저지 주립대에서 박사 과정을 밟으며 뉴욕을 중심으로 연주 활동을 펼치고 있다.

최근 실내악의 매력에 푹 빠져있다는 이씨는 "최근 뉴욕 클래시컬 심포니와 협연 무대를 마쳤다"라며 "활발하게 활동하는 연주자들과 함께 하는 무대이니만큼 더 설레고 즐거운 뜻 깊은 무대였다"고 전했다.

이씨는 이번 독주회에서 시대를 대표하는 다양한 작곡가들의 곡을 연주한다. 첫 번째 곡으로 모차르트의 바이올린 소나타 K.304를 고른 이유를 묻자 이씨는 "모차르트의 바이올린 소나타 계열 곡들을 좋아한다"며 "특히 K.304는 유일하게 단조로 만들어진 곡으로 다른 곡들과는 다르게 슬픔이 있고 깊이 있는 연주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아직은 시작 단계이지만 앞으로 한국과 뉴욕을 오가며 많은 활동을 하고 싶어요. 성공한 음악가가 되는 동시에 음악으로 많은 이들에게 도움 또한 줄 수 있는 그런 연주자가 되는 게 꿈이에요."



오명주 기자 oh.myungjoo@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