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SF, 홈리스 많은 도시 2위…높은 집값 이유, 1위는 NY

ABC 등 70여 미디어 조사
약 8% 주민이 노숙자 생활

샌프란시스코가 홈리스가 많은 도시 2위에 올랐다.

ABC를 비롯해 70여 로컬 미디어가 참여한 ‘샌프란시스코 홈리스 프로젝트’ 조사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는 인구 10만 명 당 795명의 홈리스가 사는 것으로 조사돼 2위에 올랐다.

1위는 뉴욕으로 인구 10만 명 당 887명의 노숙자가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애틀(487명), 필라델피아(384명)가 그 뒤를 이었다.

샌프란시스코에 거주하는 노숙자 숫자는 산호세의 두 배, 오클랜드의 약 세배에 달한다.

이처럼 샌프란시스코에 노숙자들이 많은 이유는 역시 높은 집값과 높은 물가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샌프란시스코에 홈리스들 중 약 71%는 SF에 거주하던 주민들이었다.

부동산 전문 사이트인 질로우는 샌프란시스코는 주택공급이 실리콘밸리 지역의 IT붐과 함께 늘어나는 주민들의 수요를 충족하지 못해 지속적으로 집값이 상승하고 있고, 이와 함께 주택 및 아파트 렌트비용도 덩달아 오르며 거주에 들어가는 비용이 상승할 수 밖에 없는 구조라고 전했다.

노숙자가 아니더라도 SF주민들의 상황은 넉넉하지 않다. SF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수입의 41%를 집세로 내고 있으며, 저축은 생각지도 못하고 있다.

시정부가 철거가 완료된 캔들스틱 파크 일대 등 신규 주택 공급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등 적극적인 대책마련에 나서고 있지만, 당분간 상승하는 주택가격과 이와 동반한 물가 상승으로 홈리스와 주민들은 고통을 받을 전망이다.


전현아 인턴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