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또 김환기…판매가 최고 경신

푸른 전면 점화 50억에 팔려
"곧 100억 넘길것" 전문가 예측

김환기 화백(1913~74)의 작품이 다시 한번 한국 미술품 최고가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 28일 서울 신사동 K옥션에서 열린 여름경매에서 김환기의 '무제 27-VII-72 #228'은 54억원에 낙찰됐다. 한국미술품 경매에서 50억 넘게 팔린 작품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이전 작품들은 홍콩경매에서 팔려 아시아콜렉터들에게 낙찰된 반면, 이번에는 한국 내에서 최고가를 경신해 더욱 화제다.

'무제 27-VII-72 #228'은 푸른 점획 패턴이 사선으로 흐른다. 가로 208㎝, 세로 264㎝에 이르는 대작으로, 이전 경매에 나왔던 점화보다 '최절정 전면 점화'라는 평가다. 김환기가 뉴욕에서 1972년에 그린 것으로 추정되는 그림으로 빽빽하게 밀집된 점 획 속에 방향을 달리하는 면 분할이 특징이다. 김환기는 연거푸 세번이나 자신의 신기록을 경신하며 '독보적인 한국미술품'자리를 구축했다. 한국 미술품 낙찰최고가 1~4위가 모두 김환기 작품이다. 모두 대형사이즈, 1970년대 제작된 전면 점화라는게 공통점이다. 이전 기록으로는 지난 4월 서울옥션홍콩경매에서 48억6750만원에 낙찰된 1970년 작품인 '무제'(Untitled)가 2위, 1971년작 '19-Ⅶ-71 #209'(47억2100만원)이 3위, 1971년 작 '무제 3-V-71 #203'(45억6240만원)가 4위다.

파리와 뉴욕에서 활동한 김환기는 동서양을 아우르는 글로벌한 감성과 단색화의 원조라는 프리미엄으로 세계 미술시장에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 특히 한국적인 정서와 뉴욕시절의 글로벌감각이 더해져 국제무대를 동시에 충족시킬수 있는 작품세계가 강점이라는 평이다. 미술시장 전문가들은 "김환기 작품이 곧 100억대를 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