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뮤지컬 티켓 값이 849달러…'해밀턴' 사상 최고가 기록

암표 막으려고 80% 인상

브로드웨이 최고 인기 뮤지컬 '해밀턴'의 프리미엄 좌석 티켓값이 브로드웨이 쇼 사상 최고가인 849달러로 치솟았다.

뉴욕타임스는 9일 내년 2~5월에 '해밀턴'을 관람할 수 있는 티켓이 오는 12일 예매를 시작하는데 프리미엄 좌석(200석) 가격이 849달러로 정해졌다고 보도했다. 지금까지 프리미엄 좌석이 475달러였던 것과 비교하면 약 80% 값이 오른 것이다. 1075석의 다른 좌석들도 기존 139~177달러에서 179~199달러로 올랐다.

제프리 셀러 프로듀서는 "암표상들이 티켓을 재판매하면서 연간 6000만 달러의 부당이익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면서 "암표 거래를 지속해서 모니터링한 결과 암표 거래가 사라질 수 있는 선에서 가격을 정했다"고 말했다. '해밀턴'은 내년 1월 티켓까지 이미 다 팔렸으며 프리미엄 좌석은 1660달러에서 2535달러까지 거래되고 있다. 셀러는 값을 올린 대신 저소득층에게 더 많은 관람 기회를 주기 위해 당일 온라인 추첨으로 10달러에 살 수 있는 티켓을 1회당 21장에서 46장으로 늘렸다. 셀러는 "부자에게 비싸게 팔고 가난한 사람에게는 혜택이 늘어나는 결과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 초대 재무장관 알렉산더 해밀턴의 파란만장한 삶을 힙합으로 노래한 '해밀턴'은 2016년 토니상에서 역대 가장 많은 16개 부문 후보에 올라 있다.


신복례 기자 shin.bonglye@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