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세계은행이 본 세계경제…내년도 우울

세계은행(WB)이 올해와 내년 글로벌 경제 성장률이 2%대에 그칠 것이라고 비관적인 전망을 내놨다. WB는 7일 올해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예상치를 2.4%로, 지난 1월의 2.9%보다 0.5%포인트 내렸다.

내년의 경우 3.1%에서 2.8%로 낮췄다. WB는 선진국 경제 위축과 낮은 원자재 가격, 글로벌 교역 약화 등을 세계 경제 부진의 이유로 제시했다.

선진국은 올해(1.7%)와 내년(1.9%) 모두 1%대 성장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WB는 특히 미국의 올 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1월(2.7% 전망)보다 대폭 떨어뜨려 1.9%에 머물 것으로 예상했다. 에너지 업종 부진과 달러 강세 영향이 성장률을 끌어내리는 요인으로 꼽혔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지난 3월 내놓은 올해 미국 경제 성장 전망치는 2.2%였다. WB는 일본에 대해서는 '마이너스 금리'라는 극약 처방에도 성장률 전망치는 0.5%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은 올해 6.7%, 내년 6.5%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신흥국 중에선 러시아(-1.2%)와 브라질(-4.0%)이 큰 폭의 마이너스 성장을 보일 것으로 예측됐다. WB는 전체 신흥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4.1%에서 3.5%로 수정했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도 4.7%에서 4.4%로 낮췄다.

국제교역량 증가 폭도 올 1월 전망에 비해 낮췄다.

WB는 선진국과 신흥국에서 지속하는 저성장 때문에 각국의 보호무역주의 성향이 더 강화될 수 있고, 이로 인해 글로벌 성장세가 약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조현숙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