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여름철 졸음극복엔 ‘커피 + 레몬’ 조합

잠이 덜 깬 출근시간이나 나른한 오후시간 마시는 커피 한 잔은 각성효과를 일으켜 피로를 회복하는데 도움을 준다. 날이 더워지면서 뜨거운 커피보단 시원한 커피를 찾는 사람들이 많은데, 그래서인지 냉장 보관해야 하는 더치커피를 선호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그런데 커피 원액을 추출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리는 더치커피를 대신해 좀 더 간단하게 마실 수 있는 커피 음료는 없을까.

이럴 땐 커피와 레몬의 조합을 생각해볼 수 있다. 커피의 각성효과와 레몬에 든 구연산의 피로회복 효과가 더해져 여름철 무기력한 시간을 극복하는데 도움이 된다. 미국 건강지 '헬스'에 따르면 에스프레소와 레모네이드를 섞는 간단한 방법만으로도 더치커피만큼이나 시원하고 신선하고 시큼한 자극을 받을 수 있다.

더치커피는 뜨거운 물대신 상온의 물을 이용해 커피 원액을 추출하는 방식으로 제조한다. 분쇄한 원두에 물을 한 방울씩 떨어뜨려 장시간동안 원액을 뽑아낸다. 커피를 추출하는데 10시간 전후의 오랜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그동안 쓴맛은 약해지고 부드러운 맛이 살아난다. 일반적으로 냉장 보관해 마시기 때문에 여름철 시원하게 마시면서 산미와 풍미를 즐길 수 있다.

그런데 더치커피는 장시간 우려내는 수고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집에서 쉽게 제조할 수 있는 커피는 아니다. 대신 좀 더 손쉽게 이 같은 커피를 즐기려면 에스프레소와 레모네이드를 섞는 방법이 있다.

시원한 유리잔을 준비한 다음 얼음을 집어넣고 레모네이드를 따른다. 그 다음 차갑게 식힌 에스프레소 1~2샷을 추가하면 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