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은퇴 후 행복하게 살려면 의미있고 바쁘게 생활해라

파트타임, 봉사·취미활동 등
활동적인 시니어 행복감 커
은퇴 후 외로움이 가장 위험
가족·친구들과 교류 유지해야

은퇴 후 어떻게 하면 행복하게 살 수 있을까.인생의 행복을 논하는데 정답은 없겠지만 일반적으로 은퇴 후 미국인들의 행복지수는 올라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경제연구소의 조사에 따르면 조사대상의 70%가 '은퇴 후 보다 더 새롭고 충만한 경험을 할 수 있어 행복하다'고 답했다. 그렇다면 과연 은퇴 후 어떻게 살아야 정말 이들처럼 이전보다 행복하고 풍요로운 인생을 살 수 있을까. 미국경제연구소의 최근 조사와 심리학자들의 조언을 바탕으로 은퇴 후 행복한 삶을 사는 이들의 공통점을 알아봤다.

▶ 지출의 균형을 잡는다=은퇴 후 재정이 적어도 은퇴 전 생활비의 80%쯤은 있어야 한다든가 아니면 재산이 100만 달러 정도는 있어야 은퇴 생활이 행복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물론 큰 집을 유지하고 은퇴 후 세계여행을 하길 원한다면 당연히 많은 돈을 손에 쥐고 은퇴해야 할 것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은퇴 시니어들은 은퇴 전 생활비의 절반 정도만으로 사는 것이 현실이다. 따라서 은퇴 후 재정적 스트레스 없이 행복하게 살려면 어떤 라이프스타일은 그대로 유지하고 대신 어떤 것들은 보다 더 단순화시키면서 재정상태의 균형을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를 위해 은퇴 전 꼼꼼하게 어떻게 제한된 예산안에서 균형 있게 맞춰 살 것인가를 자신에게 맞는 스타일로 계획해야 한다.

▶ 긍정적인 태도 갖기=미국경제연구소 조사에 따르면 은퇴는 시니어들의 삶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쳐 건강상태도 좋아지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은퇴 시니어들이 건강상태가 좋아지는 이유는 단순히 의료기관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어서라기보다는 자신이 삶을 주체적으로 통제할 수 있다고 생각하면서 스트레스를 덜 받고 이전보다 덜 분주한 라이프스타일을 유지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 바쁘게 생활하기=행복한 은퇴자들은 뒷마당 해먹에 누워 하릴 없이 시간을 보내는 이들이 아니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활동적으로 사는 은퇴 시니어들이 더 행복한 것으로 집계됐다. 은퇴 후 열 가지 이상의 활동을 하는 은퇴자의 75% 이상이 '은퇴 생활에 매우 만족한다'는 응답을 했다. 이에 반해 다섯 가지 이하의 활동을 하는 은퇴자들은 50%가량만이 '매우 만족 한다'는 대답을 내놨다. 이 활동에는 시간제 일자리부터 재취업을 위한 교육, 봉사활동 등이 포함돼 있다. 즉 행복한 은퇴자들의 공통점은 의미 있는 활동을 하려 노력하고 그 활동들을 통해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유지하려 한다는 것이다.

▶ 가족.친구와 친밀하게 지내기=외로움이야 말로 은퇴자들의 가장 큰 적이다. 따라서 은퇴 후엔 이전 교우관계를 잘 유지하는 것 뿐 아니라 새로운 인간관계를 만드는 데도 적극적이어야 한다. 특히 은퇴 후 타주나 타국으로 이사를 한 이들이라면 더더욱 그러하다. 또 자녀들과 손자.손녀들과도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는 방법을 적극적으로 찾는 것이 좋다. 이는 자녀들이 너무 바빠 함께 할 시간이 적다고 할지라도 그들과 친밀한 연계를 가지고 있으면서 서로 도움을 주고받는 것만으로도 큰 행복감을 느낄 수 있다. 예일대 폴 블룸 심리학자는 "행복의 열쇠는 뜬구름 잡는 것이 아닌 친구와 가족, 장기 프로젝트를 세우는 것과 같은 현실적인 목표를 정하는 것이다"라고 조언했다.


이주현 객원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