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체중 줄이면 우울증도 감소

우울증은 의욕 저하와 우울감을 주요 증상으로 하여 다양한 인지 및 정신 신체적 증상을 일으켜 일상 기능의 저하를 가져오는 질환을 말한다.

이런 우울증은 약물 치료와 더불어 정신 치료적 접근을 함께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치료 방법으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우울증 환자는 힘든 감량 프로그램에 참가시키지 않는 것이 관례였다. 힘들게 살빼기를 하느라 우울증이 더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었다.

하지만 이와는 반대로 우울증 환자를 감량 프로그램에 등록시켰더니 몸 상태가 좋아지고 우울증도 줄어들었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펜실베이니아대 의대 연구팀은 생활습관과 식습관을 바꿔 살을 빼는 프로그램에 우울증 환자와 정상인 51명을 6개월간 참가시켰다. 그 결과, 우울증 환자들은 평균 8%, 정상인들은 11% 감량에 성공했다. 6개월뒤 우울증 환자들에서 심장병과 뇌졸중의 원인이 되는 중성지방 수치가 낮아졌고 고밀도 콜레스테롤, 인슐린, 혈당 상태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설문지로 측정한 결과 우울증 증세도 많이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루시 폴콘브리지 교수는 "우울증과 비만은 모두 심장병과 뇌졸중의 위험을 높인다"며 "우울증 환자가 감량 프로그램에 참가해 체중과 우울증을 모두 줄이면 장기적으로 건강에 큰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런 내용은 과학 전문지 사이언스 데일리에 실렸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