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모두 떠난 동물원 흔적, '병조각' 첨탑

잊혀져 가는 LA의 숨은 명소들
'잃어버린 세계' …LA 올드주
기상천외 오브제… 와츠타워

아마존 정글 속의 '잃어버린 세계'를 만났다면 지나친 과장일까. 코끼리나 기린의 보금자리였을 거대한 구조물이 고대 유적과 흡사하다. 그리피스 파크 동쪽 산기슭에 이런 곳이 있다니 신기하기까지 하다. 맹수 우리나 원숭이 등 작은 동물 우리들이 낚서에 뒤덮이거나 나무 등걸에 묻혀 가고 있다. 1912년 당시 '그리피스파크 동물원'으로 개장해 54년간 LA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사랑받아 오다 1966년 현재의 위치로 확장 이전하는 바람에 'LA 올드주'로 남은 지금은 옛 영화를 되새기며 드문드문 찾아오는 방문객을 맞이하고 있다.

LA에는 세인들의 시야에서는 멀어졌지만 그래도 한번쯤은 들러볼 만한 곳이 적지 않다. 생경한 철골조 첨탑에 기상천외한 오브제로 장식된 '와츠 타워(Watts Tower)'또한 그런 곳 중의 하나다.

LA 올드주(Old Zoo)

현재의 장소로 동물원이 이전하고서 방치된 지가 50년째다. LA에서 가장 기이한 곳으로 한번쯤 들러볼 만하다. 이곳의 동물원을 기억하는 이에게는 옛날을 추억하는 장소가 되리라. 1912년 개관 당시에는 15마리의 동물이 이곳에 보금자리를 틀었다. 이후 LA시가 커져감에 따라 연간 200만 명이 다녀가는 곳에 비해 시설이 낙후되고, 규모가 약소하다고 지적을 받기 시작했다. 더 큰 동물원의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현재의 위치로 이사를 한 것이다.

LA시는 구조물이나 철창을 폐기하는 대신에 일부분만 손을 댄 후 곳곳에 벤치 등을 만들어 피크닉 장소로, 그리피스 파크의 하이킹 트레일로 이용되도록 하고 있다. 몇몇 열려진 철창 안으로는 젊은이들이 들락거리며 바깥의 관람객(?)들을 구경하기도 한다. 넓은 잔디밭과 테이블, 오크와 유칼립투스 나무 그늘이 청량하기 그지없다. 멀리 뒷산으로 벌집 모양을 닮았다고 '비록(Bee Rock)'이란 이름이 붙은 바위가 근사한 배경이 되고 있다. 이 바위 위에서 바라보는 LA의 경치도 일품이다.

▶가는길:LA에서 현재의 동물원으로 가는 크리스털스프링스 드라이브를 따라 가다 회전목마 근처에 이르러 왼쪽의 그리피스파크 드라이브로 올라간다. 첫 삼거리에서 왼쪽으로 가면 곧 주차장이 나온다.

와츠 타워(Watts Tower)

이름은 들었으나, 직접 가보기는 처음이다. 같은 LA이지만 이곳은 우범지대로 여겨지던 '사우스센트럴'의 중심에 가깝다. 지금은 사우스LA로 개명을 했지만, 그래도 여전히 사업체가 있지 않으면 한인들은 발길을 하지 않는 곳이다. 그곳에 우뚝 선 와츠타워(Watts Tower)는 첫눈에 보기에도 생경하기 그지없다.

삐죽 솟은 철탑만 있으리라 생각했는데, 타워 관리도 하고 자체 전시실을 갖춘 아트 센터가 공원 한쪽을 차지하고 있다. 센터의 방 한 곳에서는 와츠타워에 관한 영상물을 보여주고 있다. 제작자인 사이먼 로디아가 생전에 와츠 타워를 짓고 있는 내용이다. 작고 연약해 보이는 노인이 깨진 컵이며 접시들 속에서 재료를 골라내거나, 고철을 기차 철로에 찔러 넣어 구부리는 모습도 보인다.

2003년에는 LA지역에서 세 번째로 방문객이 많은 곳으로 꼽혔던 관광 명소이지만 한때 LA시로부터 철거명령을 받기도 했을 정도로 그 어떤 관심이나 도움을 받지 못했다.

이탈리아 이민자인 사이먼 로디아는 철도공사장의 노동자이자 건설현장의 타일공이었다. 그는 42세이던 1921년 현재의 땅을 사서 타워를 짓기 시작했다. 재료는 버려진 병, 거울 조각, 조개껍데기, 주방기구, 고철 등 폐품의 재활용이었다. 작업은 주로 일이 없는 시간을 이용했고, 어느 누구의 도움도 받지 않았다. 이 필생의 작업은 그가 75세가 되던 해인 1955년, 무려 33년 만에 완성시킨다.

로디아에 의해 '우리 동네(Nuestro Pueblo)'라고 이름 붙여진 이 타워는 한 개인이 세운 민속작품으로 세계 최대, 강화 콘크리트 기둥으로도 세계에서 제일 긴 것으로 기록을 세웠다.

그는 바로 타워의 소유권을 이웃 흑인 커뮤니티에게 넘기고 북가주로 옮겨간 뒤 10년 후인 1965년 그곳에서 세상을 떠난다.

1959년에는 타워 보존을 위한 민간위원회가 설립돼 타워를 포함한 현재의 부지를 사들였고, 현재는 LA시가 관리주체로 LA 문화유산과 국가사적지로 등재, 어엿한 문화재로 자리매김했다.나를 포함한 투어 일행은 다섯, 가이드는 다양한 오브제와 독특한 기법을 설명하느라 열심이다. 철근과 파이프ㆍ침대 매트리스 철사 등을 엮어 뼈대를 만들고 그 위에 회 반죽과 시멘트를 덧발라 몸체를 구성했단다.

일절 나사나 못, 용접 없이 만들었다니 놀라울 따름이다. 돌아 나오던 길에 줄곧 고개를 주억거리던 백인에게 "스페인의 천재 건축가 가우디의 '사그라다 파밀리아(성가족)'성당이 연상된다"고 했더니, 자기도 그랬다며 환히 웃는다.

성인 7달러. 시니어와 어린이어린이(13~17세)는 3달러.

▶주소:1765 E 107th St., LA


백종춘 객원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