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간단한 피 검사로 뇌진탕 여부 진단 가능"

간단한 피 검사로 두부외상 후 뇌진탕 여부를 쉽게 판단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올란도 병원 응급의학과 연구팀은 "혈액 속의 신경교섬유질산성단백질 성분을 파악해 특히 사고 후 즉각적인 증상이 없는 환자에 한해 정확하게 뇌진탕 진단을 내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

지금까지 의료진들은 외상과 관련된 병력이 있거나 의식을 잠깐 잃었던 환자에 한해 컴퓨터 단층촬영(CT)이나 자기공명영상(MRI)으로 뇌진탕 여부를 확인했었다. 연구팀은 "아직 후속 연구가 필요한 단계지만, 기존 검사보다 더욱 간단하게 구별할 수 있다는 점이 주목할 만하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뇌 손상이 있을 때 혈류를 통해 신경교섬유질산성단백질(GFAP·Glial Fibrillary Acidic Protein)이 나오는 것을 이용했다. 신경교섬유질산성단백질은 뇌세포 종류 중 하나인 신경교세포 속에 있는 단백질로, 세포가 손상을 입으면 혈액으로 흘러나오게 된다.

연구팀이 18세 이상의 뇌진탕 환자 6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본 결과, 혈액 속에 신경교섬유질산성단백질이 발견됐을 때 97%의 정확도로 뇌진탕 여부를 확인할 수 있었다. 연구팀은 또한 이번 연구를 통해 뇌수술이 필요한 환자를 구별할 수 있으며, CT 촬영으로 인한 의료비 절감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해당 연구를 이끈 린다 파파교수는 이번 실험으로 의사소통이 어려운 유소아의 뇌진탕 여부를 더욱 정확히 판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