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잠이 부족하면 왜 덩달아 뱃살이 늘어날까

수면이 부족해지면 피곤이 가중되는 것은 물론, 뱃살까지 늘어난다. 수면과 비만은 무슨 상관관계에 놓여있기에 잠이 부족해지면 살까지 찌는 걸까. 최근 연구에 따르면 잠을 충분히 못자면 신진대사가 느려지면서 체중이 늘어난다.

펜실베이니아대학교 의과대학 연구팀이 실험참가자들을 대상으로 5일 연속 하루 4시간만 자도록 한 결과, '안정 시 대사율'이 3% 가량 느려진다는 점을 발견했다. 안정 시 대사율은 앉아서 편안하게 휴식을 취할 때 소비되는 열량을 말한다.

안정 시 대사율이 3% 느려진다는 의미는 하루 열량 소모량이 평균 42칼로리 줄어든다는 뜻이다. 즉 적정 수면을 취한다고 가정했을 때 매일 작은 초코바를 하나씩 더 먹는 것과 비슷한 상태다.

수면과 대사율 사이의 명확한 관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항상성 유지와 연관이 있을 것이라는 추정이다.

기본적으로 우리 몸은 항상 균형을 잘 유지하려는 성향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 수면이 부족해지면 평소보다 깨어있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몸의 균형이 깨지게 된다.

다음날을 대비해 좀 더 많은 칼로리를 비축해두려는 경향을 보이게 된다는 것이다.

즉 활동시간이 길어지면서 평소보다 칼로리 섭취량은 늘어나는 반면, 신진대사는 오히려 느려지면서 살이 찌게 되는 것이다. 또 수면이 부족하고 피곤해지면 스트레스가 쌓여 달고 기름진 음식이 당기게 된다. 이론 인해 더 많은 열량을 섭취하게 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