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LA 매스터코랄 '커뮤니티와 함께' … 한인 이사도 영입

다문화 프로그램 더욱 확대
셀라스 연출로 시즌 개막
하이스쿨 합창제 기대 당부

미국 서부지역 최고 권위의 합창단으로 우뚝 선 LA 매스터코랄(LAMC:LA Master Chorale)이 LA 지역 커뮤니티와의 활발한 연대 교류 활동을 위해 적극 나선다. 특별히 LAMC는 지역내 여러 커뮤니티로 부터 이사 영입을 추진, 각 커뮤니티와 함께 하는 다문화 프로그램을 개발할 계획이다.

한인 커뮤니티에서는 지난해 말 피아니스트 제니 김 교수(클레몬트 대학원)를 이사로 영입했으며 앞으로 여러 커뮤니티를 향해 이사회 문을 활짝 오픈한다.

최근 가진 시즌 프로그램 발표 기자회견에서 LAM의 CEO 진 데이비드슨은 "LAMC의 목표는 LA 커뮤니티 주민들이 모두 함께 즐기는 무대를 마련하는 것"이라며 다양성 포용이 LAMC이 추구하는 첫번째 목표임을 강조했다,

오는 10월 29일과 30일 유명 디렉터 피터 셀라스의 연출로 2016-2017 시즌 개막 공연을 마련하는 LAMC는 내년 1월 21일과 22일 베토벤의 오케스트라와 합창을 위한 '장엄미사곡'(Missa Solemnis)을 무대에 올리며 현대음악 작곡가 존 애담스의 70세 기념 공연과 에사 페카 살로넨의 아카펠라 창작곡 (Rainbow by rainbow)을 선보이는 등 고전과 현대곡을 폭넓게 소화한다.

LAMC의 연말 할러데이 시즌 공연은 이미 커뮤니티의 합창제로 이름이 나 있을 정도로 많은 커뮤니티 주민들이 즐기는 송년 음악회. 올해 역시 캐롤 페스티벌과 메시아 싱얼롱이 준비돼 있으며 아카펠라 크리스마스라는 제목으로 고전과 현대 아카펠라 곡이 소개되는 송년음악회가 열린다.

음악 교육 차원에서 마련해 온 하이스쿨 합창 페스티벌, 여러 학교와 연계해 실시하는 '인 스쿨 레지던시' 역시 올해 매스터 코랄이 상당히 중시하는 프로그램.

LAMC의 뮤직 디랙터 그랜트 거숀은 "음악은 틴에이저에게 있어 그 어떤 교육보다 필요한 정서적 양식"이라며 음악제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 "게다가 요즘 공립학교의 음악 프로그램 축소로 LAMC 같은 음악 기관이 재능있는 학생을 발굴해 잠재된 능력을 개발하고 키우는 역할은 절실히 요구된다"며 이 프로그램의 성공을 위해 각 커뮤니티 학부모의 적극적 참여와 관심을 기대했다.

LAMC의 하이스쿨 합창제는 내년 4월21일 월트 디즈니 콘서트 홀에서 성대하게 열린다.

▶문의 : www.lamc.org (213)972-7282

--------------------------------------------------------------------------------

"한인 행사 오프닝 무대 기대되요"

한국 문화에 관심 많아
제언 있으면 언제나 환영


"여러 커뮤니티와 함께 할 다양한 프로그램을 구상하던 중 제니 김 교수가 이사로 들어와 모든 이사진이 기뻐하고 있습니다. LA매스터코랄은 그 어떤 공연 단체 보다도 다문화를 수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여러 커뮤니티 작곡가를 초빙해 그들 곡을 선보이는 음악회도 열고 있지요. 이제 한인 커뮤니티와 많은 프로그램을 함께 할 구상으로 벌써 제 마음이 바쁘군요."

LA매스터코랄의 신임 CEO 진 데이비드슨(Jean Davidson)은 최근 제니 김 이사와 함께 가진 인터뷰에서 "많은 아이디어와 조언도 주시고 저희가 마련하는 공연도 즐겨주시기 바란다"며 한인 커뮤니티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했다.

20여년간 뉴욕에서 활동하다 지난해 LAMC의 대표를 맡으면서 서부로 이사 온 진 데이비드슨은 "남편(고지로 우메자키ㆍUC 어바인 음대 교수) 덕에 동양문화의 독특함과 파워를 잘 안다"며 한국 문화에도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많은 분야에 궁금함을 표했다.

지난해 말 LAMC의 이사로 선임된 제니 김 교수의 한인 커뮤니티에 대한 기대도 크다.

그는 우선 "LAMC에 한국 문화와 커뮤니티를 소개하는 다리 역할을 하겠다"고 이사로서의 꿈을 펼친다.

서울 음대 졸업 후 미국에 와 USC에서 석사학위를 받은 피아니스트 제니 김 교수는 클레어몬트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클레어몬트 대학원 교수로 활동 중이다.

김교수는 특별히 19세기 이전의 건반악기인 프로테피아노와 16-18세기의 하프시코드 등 고(古)악기 전문가. 독주회 역시 포르테피아노 연주회를 자주 갖고 있다.

"음악가로서 커뮤니티를 위해 어떤 일을 할 수 있을까 늘 고민해 왔는데 마침 좋은 기회가 주어졌다"며 미국의 주요 공연단체를 한인 커뮤니티에 연결하는 역에 충실하겠다고 다짐한다.

진 데이비드슨과 제니김 교수가 커뮤니티와의 공조를 위해 계획하는 일은 꽤 다양하다. "LAMC 멤버들이 직접 한인 커뮤니티로 들어가 다양한 문화 행사 오프닝에 참여하는 것을 우선 고려 중"이라고 소개했다. 김교수는 "LA매스터 코랄을 위한 제언이라면 언제라도 환영한다"며 한인의 많은 의견을 바라고 있다.


유이나 객원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