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마존, 뉴욕시 공립교에 전자책 공급한다

교육국과 5년 6450만 달러 계약 예정

아마존이 뉴욕시 공립학교에 전자책(e북)을 공급할 전망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아마존이 뉴욕시 공립학교에 5년여 동안 6450만 달러 규모의 e북을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라고 19일 보도했다. 이와 관련 시 교육국은 20일 첫 3년 간 3000만 달러 상당의 e북을 공급받는 내용을 골자로 한 계약 내용을 확정할 예정이다.

계약이 성사될 경우 교육국은 아마존으로부터 첫 해에는 430만 달러, 두 번째 해에는 860만 달러 그리고 세 번째 해에는 1720만 달러 상당의 e북을 구입할 예정이다.

계약은 새 학년도부터 발효되며 각 공립교는 교육국의 마켓플레이스 웹사이트를 통해 아마존 e북을 구입할 수 있게 된다. 일단 구입한 콘텐트는 한 학교에서 다른 학교로 자유롭게 양도할 수 있다.

시 교육국이 구입하는 e북 콘텐트에서 아마존이 받게 될 커미션은 10~15%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원래 이 계약은 지난해 8월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비영리단체인 미국시각장애인연맹(NFB)이 "아마존이 e북 콘텐트에서 시각장애인 학생들이 책을 읽을 수 있도록 하는 전문 소프트웨어를 허용하지 않고 있다"며 개선을 요구해 지연됐다. 이와 관련 NFB 측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아마존과 이 문제 해결점을 찾기 위해 정기적으로 논의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일부 교사와 학부모는 종이 텍스트북을 e북으로 대체하면 학생들의 학습률이 저하될 수 있고 태블릿이나 랩톱 등 e북을 읽을 수 있는 전자기기를 구입할 형편이 안되는 학생들도 있기 때문에 형평성에도 어긋난다며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김지은 기자 kim.jieun2@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