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대형 제약사들 앞다퉈 약값 인상…톱 10 중 4개 100% 넘게 올려

여타 손실 인기 약품으로 보전

대형 제약회사들이 일제히 약값 인상에 나서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대형 제약회사들이 지난 5년간 대중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약에 대해 많게는 2배 이상까지도 가격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의 이 보도는 폭스뉴스 등 다른 언론을 통해서도 일제히 보도됐다.

로이터에 따르면 판매량 기준 미 '톱10' 약 가운데 4개의 가격이 지난 2011년 이래 100% 이상 상승했다. 나머지 6개 약은 50% 이상 올랐다.

실제로 톱10 약의 경우 의사의 처방은 22%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2014년 매출은 540억 달러를 기록, 2011년에 비해 44% 늘었다. 가격인상 이유는 매출이 저조한 약의 손실을 인기약품의 매출에서 보전하려는 의도 등으로 분석된다.

가격인상에 대표적인 회사는 애브비로 관절염 치료제인 휴미라 가격을 126% 이상 올렸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뿐만 아니라 앰젠과 테바는 관절염 약인 엔브렐과 다발성경화증 치료제인 코팍손에 대해 최대 118% 가격을 올렸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톱10 약에는 정신질환제 에빌리파이, 콜레스트롤 조절제인 크레스토, C형 간염약인 소발디와 하보니, 위산관련질환 치료제인 넥시움 등이 포함돼 있다.


박상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