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기아차 조지아공장 200만대 돌파…해외공장 중 최단기간 달성

"고객 신뢰에 보답할 것"

기아차 조지아생산공장(KMMG)이 현대기아차 해외공장 중 최단시간에 누적생산 200만대를 달성했다.

기아차는 29일 KMMG 법인장인 신현종 부사장, 크리스 카 조지아주 경제개발부 장관 등 주 및 지역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누적생산 200만대 돌파 기념행사를 했다.

기아차는 지난 2010년 2월 10억 달러를 투자해 조지아주 웨스트포인트시의 210에이커 부지에 생산공장을 준공해 북미지역 현지 생산체제를 구축했다.

2009년 11월 '쏘렌토' 모델로 양산을 시작했으며, 2010년 10월 2교대제에 돌입했다. 2010년 10월 현대 싼타페, 2011년 9월 옵티마(한국명 K5) 생산을 추가했다. 이후 기아차는 생산 설비를 증설, 기존 30만 대의 연간 생산능력을 36만대까지 끌어올렸다.

특히, 조지아공장은 생산 초기부터 품질 경영을 내세워 2012년 4월 조지아주 최우수 제조업체상을 거머쥐었으며, 2013년부터 2015년까지 3년 연속 하버리포트지가 평가한 최우수 생산성 공장'에 선정(전년도 생산성 평가)됐다.

신현종 법인장은 이날 기념식에서 "앞으로도 더욱 철저한 품질관리와 경쟁력 있는 제품으로 고객과 지역사회 신뢰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김문호 기자 kim.moonho@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