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매리엇호텔, 스타우드 호텔 품었다

중국 안방보험 제치고
136억 달러에 인수 합의

매리엇호텔이 중국 안방보험과의 스타우드호텔&리조트 인수전에서 승리, 세계 최대 호텔그룹으로 등극했다.

21일 스타우드그룹은 매리엇호텔이 제시한 인수가 136억 달러를 받아들였다고 전했다.

지난해 11월 매리엇호텔은 1주당 72.08달러씩 122억 달러에 스타우드를 넘겨받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중국 안방보험이 갑자기 인수전에 끼어들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CBS머니에 따르면 안방보험은 매리엇호텔보다 높은 가격인 1주당 76달러(132억 달러)에 전액 현금으로 인수하겠다는 파격적인 안을 내놓았다.

이에 맞서 매리엇호텔은 다시 인수가를 높인 수정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우드를 중국 자본에 빼앗기지 않기 위해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인수가를 다시 높여 인수에 성공한 셈이다.

매리엇은 리츠칼튼, 르네상스 등 19개 브랜드 아래 4400개 호텔, 74만 여개의 객실을 보유하고 있다. 스타우드도 웨스트인, 셰라턴, W, 세인트레지스 등 11개 브랜드의 1300개 호텔과 36만 여개의 객실을 소유하고 있다. 두 회사가 합쳐지면 세계 100여 개 국에 5700개 호텔과 110만 개 객실을 갖춘 세계 최대 호텔그룹이 탄생하게 된다.


이성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