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7시간보다 적게 자면 당뇨병ㆍ비만 위험↑

수면 시간이 부족하거나 깊은 잠을 자지 못하면 비만과 당뇨병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한민국 성인의 약 40%가 하루 수면시간이 7시간 미만인 것으로 나타나 당뇨병과 비만 예방을 위해 적정 수면 시간(하루 7~8시간) 확보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균관대 삼성서울병원 신진영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이 보건복지부의 국민영양건강조사(2011-2012년) 자료를 토대로 국내 19세 이상 성인 남녀 1만492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하루에 7시간미만 자는 남성은 적정 수면(7-8시간)을 취하는 남성에 비해 공복혈당장애를 가질 가능성이 1.5배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공복혈당장애는 당뇨병의 신호라고 할 수 있다. 배 속이 비어 있는 상태인 공복혈당은 높지만 식사 후 혈당이 정상인 상태를 공복혈당장애라고 한다. 공복혈당은 100㎎/㎗ 미만, 식후 2시간 혈당은 120㎎/㎗ 미만이 정상이다. 보통 공복혈당이 126㎎/㎗ 이상이면 당뇨병으로 진단할 수 있지만 공복혈당이 100-125㎎/㎗(공복혈당장애)라도 식후 혈당이 200㎎/㎗ 이상이라면 당뇨병을 의심할 수 있어 의사 상담이 필요하다.

하루 수면 시간이 7시간 미만인 성인 남성은 5명중 1명(20.9%) 꼴로 공복혈당장애를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 하루에 7-8시간 자는 남성과 8시간 넘게 자는 남성의 공복혈당장애 유병률은 각각 15.4%ㆍ14%였다. 연구팀이 잠자는 시간을 단기(하루 7시간미만), 중기(7-8시간), 장기(하루 8시간 초과)로 분류해 비교한 결과, 단기 수면 남성의 공복혈당장애 유병률은 중기 수면 남성에 비해 41% 높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