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노화 치료법, 남녀 따라 다른 효과

노부모의 건강을 위해 준비한 음식이나 약물이 어머니의 수명 연장엔 도움이 됐지만 아버지에겐 오히려 역효과를 일으켰다면 얼마나 끔찍할까. 그런데 최근 연구결과에 따르면 실질적으로 일부 노화 치료방법은 성별에 따라 다른 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 여성에겐 긍정적으로 작용하는 방법이 남성에겐 해롭게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남가주대(USC)의 연구팀이 날벌레와 쥐를 대상으로 한 동물실험 논문들을 모아 분석한 결과, 인위적으로 노화를 늦추는 시도는 수컷과 암컷의 사망률에 상반된 영향을 미칠 때가 있다. 사람을 대상으로 한 연구데이터들을 분석했을 때도 일관된 결과가 도출됐다.

연구팀은 경구용 낙태약(RU486)을 날벌레에게 주입했을 때 암컷의 산란율은 감소했지만 수명은 늘어난다는 점을 발견했다. 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단 성별에 따라 상반된 결과가 도출된다는 사실 역시 확인됐다. 인간 수명의 특징은 사망률 집계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 해 동안 새롭게 태어난 사람부터 사망한 사람까지를 전부 집계하면 사망률 그래프가 도출된다. 만약 그 해 특정한 병원균과 전염병이 사망률에 영향을 미쳤다면 이는 자연스러운 노화로 인한 사망률과는 무관하다.

하지만 특정한 유행병이 없던 해의 고령층 사망률을 살펴본다면 노화로 인한 사망률의 특징을 살필 수 있다. 노인 사망률이 갑자기 높아졌다면 무언가 설명할 수 없는 특정한 물질이나 현상이 노화를 촉진시키는 원인이 됐을 수 있다는 의미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