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인구 10%인 왼손잡이, 성격도 ‘특이’

메이저리그에서는 '왼손잡이 강속구 투수는 지옥에 가서라도 데려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귀한 존재로 대접받는다. 세계적으로 오른손잡이가 90%라는 조사 결과에서 보듯 왼손잡이는 비주류이고 바른손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삐딱한 시선을 받게 마련이다.

그렇다면 왼손잡이와 오른손잡이는 어떤 특징이 있을까. 이와 관련해 왼손잡이가 오른손잡이보다 더 예민하고 성격도 조심스럽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영국 에버테이 던디대학교 연구팀은 왼손잡이 46명과 오른손잡이 66명을 대상으로 어떤 상황이 주어졌을 때 조심스럽게 행동하는지 충동적으로 행동하는지를 질문 형식으로 측정했다. 그 결과, 왼손잡이는 오른손잡이에 비해 원하는 것을 말할 때 더 예민하고 수줍어하며 행동을 조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성이면서 왼손잡이인 사람에서 이런 성향이 강했다. 반면 오른손잡이는 상황이 닥치면 바로 행동에 나서는 충동 및 즉흥성이 상대적으로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실수할까 봐 걱정이다', '누군가 나에 대해 좋지 않게 말하면 신경 쓰인다' 등과 같은 질문에 더 많이 반응했다.

연구팀은 이런 차이가 서로 사용하는 뇌의 반구가 다르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오른손잡이는 왼쪽 뇌를, 왼손잡이는 오른쪽 뇌를 자주 사용한다. 널리 알려졌듯 오른쪽 뇌는 창의력과 상상력 그리고 철학이나 종교, 예술 등 심미적 사고를 하는 기능을 담당하고, 왼쪽 뇌는 논리적이고 세밀한 사고를 맡는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