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꽃피는 3월…여행사 봄나들이 상품 봇물

DC벚꽃·셰난도어·리치먼드 루이스긴터 정원 등
흑산도 동백꽃 등 모국의 봄꽃 축제 상품도 출시

봄꽃 내음이 퍼지는 3월이 시작되면서 워싱턴지역 한인 여행업계는 싱그러운 봄나들이 여행 준비로 바쁘다.

한인 여행사들은 3월 중순부터 시작되는 워싱턴DC 벚꽃축제를 겨냥한 관광상품 등을 출시하고 고객 유치에 나섰다. 한스 여행사는 워싱턴DC 벚꽃투어를 79달러에 내놨다. 한스 여행사 애나 김 에이전트는 “3천여 그루의 분홍빛 왕벚꽃으로 물든 제퍼슨기념관과 링컨기념관을 볼 수 있다”며 “조지타운에서 크루즈를 타고 포토맥 강변을 보며 알렉산드리아 올드타운까지 오는 일정”이라고 말했다.
탑 여행사는 위스콘신호 크루즈를 타고 포토맥강을 1시간 가까이 여행하는 상품을 75달러에 출시했다. 버스를 타고 노폭 맥아더장군 기념관을 다녀오는 상품은 99달러에 내놨다. 탑여행사는 또 산악인 김남일 대장과 함께 웨스트버지니아와 셰난도어에 오르는 봄맞이 아웃도어 상품을 준비하고 있다.

선 여행사는 봄꽃과 함께 역사를 공부할 수 있는 신상품을 내놨다. 버스를 타고 리치먼드 루이스긴터 정원을 구경한 뒤 조지워싱턴 대통령이 태어난 콜로니얼 비치를 방문하는 상품으로 125달러에 출시했다. 선 여행사 김진형 대표는 “미국에서 2위 정원으로 알려진 루이스긴터에서 봄꽃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며 “인공정원이 아니라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볼 수 있어 더욱 감동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주의 봄을 즐길 수 있는 상품도 나왔다. 선 여행사는 6박 7일 일정의 ‘캘리포니아의 숨겨진 아름다움을 찾아서’ 상품을 1299달러에 출시했다. 세쿼이아와 킹스캐년, 옐로스톤을 구경한 뒤 버스로 샌프란시스코에서 LA에 이르는 태평양 연안 국도를 달리는 일정이다.

한국의 봄꽃을 즐기는 상품도 출시됐다. 한스 여행사는 4월 11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되는 ‘봄 향기를 따라 고국 맛 여행’ 상품을 2990달러에 내놨다. 한스 여행사 케이티 고 인솔자는 “흑산도 섬 전체에 핀 동백꽃과 창녕 유채 축제, 무주 덕유산 진달래를 볼 수 있다”며 “강원도 산나물과 취나물, 남해안 섬의 싱싱한 활어를 맛볼 수 있다”고 말했다. 탑 여행사는 4월 28일부터 5월 7일까지 경기도와 충청도, 전라도, 경상도, 제주도, 속초를 거쳐 서울로 가는 상품을 2990달러에 출시했다.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