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리간 & 스티브 김 작가 2인전

내달 1일까지 갤러리 클루
팝 초현실주의 작품 선보여

최근 미술계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리간 작가와 스티븐 김 작가의 2인전 '생의 굴절(Refraction of Life)' 전시회가 LA한인타운 내 갤러리 클루(4011 W 6th st. #102)에서 한창 열리고 있다.

두 작가는 모두 세계적으로 유행 중인 팝 초현실주의(Pop Surrealism) 장르의 작품을 그린다. 사람은 아니지만 인간과 비슷한 형상을 지닌 존재, 혹은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동물과 사물을 대입시켜 결과적으로는 인간으로서의 삶을 돌아보게 하는 철학이 담긴 작품들을 창조해 내는 게 두 사람의 특징이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지난달 LA아트쇼에서 큰 주목을 받은 리간의 신작들이 처음으로 소개될 예정으로 더욱 눈길을 끈다.

리간 작가는 "현재 사회와 나 자신의 경험을 하나로 묶어, 빠르게 변화하길 요구하는 세상 속에서 잊혀져 간 짧은 순간들을 표현하고자 했다"며 "만화같은 스타일로 그려진 인간 형상의 다양한 존재들을 통해 인종, 사회계급, 비주류 문화 등 미국 사회의 문제점을 짚어낸 것"이라고 자신의 작품 세계를 소개했다.

리간 작가와 스티븐 김 작가의 '생의 굴절' 전시회는 내달 1일까지 갤러리 클루에서 계속된다.


이경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