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인도, 세계 최저가 4달러 스마트폰 출시

4인치 화면, 320만 화소 카메라 장착
"신종 마케팅 혹은 사기" 의혹 제기도

커피가격의 스마트폰이 등장했다.

인도에서 약 4달러의 세계 최저가 스마트폰이 출시됐다.

뉴델리 인근의 노이다에 본사를 둔 링잉벨스는 3G 스마트폰 '프리덤251'을 251루피(3.65달러)에 출시하는 행사를 지난 17일 열었다. 프리덤251은 960×540 픽셀의 4인치 화면에 1.3GHz 쿼드코어 프로세서, 1GB 램과 8GB 내장메모리, 후면 카메라(320만 화소)와 전면 카메라(30만 화소), 안드로이드 5.1 롤리팝 운영체제를 갖췄다.

하지만 이 기업이 설립된 지 5개월밖에 되지 않아 대규모 생산 실적이 없는데다 지금 구매하면 6월30일까지 배송을 완료하겠다고 해 구매자들이 제대로 제품을 받을 수 있을지 우려된다고 현지 언론들은 지적했다.

일부 전문가들도 투자자금을 모으려는 신종 마케팅이나 심지어 일종의 사기로 보인다며 대금을 결제하기에 앞서 신중히 검토하라는 견해도 내놓았다.

이와 관련, 인도휴대전화연합회(ICA)는 공개된 사양으로 볼 때 프리덤251의 가격을 3500루피(52달러) 이하로 매기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이 사안을 조사해야 한다고 정보통신부 장관에게 서한을 보냈다.

링잉벨스의 야쇽 차다 대표는 "인도 내 생산을 통한 관세 면제, 온라인 판매로 유통비용 절감, 대량 생산.판매를 통한 규모의 경제로 원가를 절감했다"고 가격 책정과정을 설명했다.


이성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