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구글도 신선식품 배달 서비스 진출

LA 및 SF 인근 지역 대상
회원은 건당 2.99달러

배달 서비스를 확대하며 아마존과 경쟁 구도를 갖추고 있는 구글이 아마존 신선식품 서비스에 대항해 야채나 과일 고기 우유 등 신선식품 배달까지 손댄다.

17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배달서비스인 구글익스프레스는 LA와 샌프란시스코 인근 지역을 대상으로 신선식품도 취급한다고 밝혔다.

배달료는 기존 구글익스프레스 회원은 건당 2.99달러다. 일반 사용자는 4.99달러를 내면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구글 익스프레스는 홀푸드마켓 코스트코 타겟 등과 파트너십을 맺고 고객이 선택한 제품을 배달하는 서비스다.

서비스 이용방법은 간단하다. 웹사이트(www.google.com/express/)에서 구입하고자 하는 소매업체를 선택해 원하는 제품을 장바구니에 담으면 된다. 검색 기반이라 원하는 제품을 검색해서 주문할 수도 있다.

한편 미국 내 음식 배달 서비스 시장 규모가 연간 70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업계는 추정하고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