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무주택자 35% "집 사기 원치 않는다"

집 안 사는 이유
10명 중 3명 다운페이먼트 부족
뱅크레이트 성인 2002명 설문

주택가격의 고공행진에 무주택자가 꾸준하게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지만 정작 내집마련에는 주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재정정보사이트인 뱅크레이트는 성인 2002명을 대상으로 주택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주택을 소유하지 않은 이유를 묻는 질문에 무주택자 3명 중 1명(35%)은 주택 구입을 원하지 않는다고 답했으며, 10명 중 3명(29%)은 다운페이먼트를 부담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16%는 크레딧점수가 주택융자 신청 기준에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다시 말해, 무주택자 절반 가까이는 주택 구입에 필요한 다운페이먼트와 크레딧점수 요건을 충족할 수 없어서 집을 구입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무주택인 이유를 연령대로 살펴보면, 지금 원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답한 비율이 젊은층(18~29세)에서는 절반 정도인 44%로 가장 높았다. 30~49세 연령대는 28%, 50~64세는 29%, 65세 이상은 30%로 조사됐다. 반면, 다운페이먼트 및 크레딧 점수 부족를 꼽은 비율은 30~49세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지난 10년 동안 지속된 경제 침체기로 인해 많은 소비자들이 주택차압, 실직, 파산 등의 큰 고통을 겪어왔기 때문에 주택소유에 적극적이지 않은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집을 사기 위해 필요한 정보에 무관심하거나 결핍도 하나의 원인이라고 그들은 덧붙였다.

총주택 구입비용에서의 다운페이먼트를 얼마나 해야 하는가에 대한 질문에 5명 중 1명만이 11%~20%를 디파짓하겠다고 답했다. 또한, 17%의 응답자는 6~10% 정도라고 말했고 1~5%라고 답한 응답비율도 9%나 됐다. 그러나 25%는 '모르겠다'라고 말해 주택을 구입하기 위해 얼마 만큼의 다운페이먼트를 해야하는 지도 잘 모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문가들은 내집 장만은 재정적으로나 인생사에서 큰 결정이라며 집을 구입하려는 계획을 세웠다면 비영리단체나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게 유리하다고 조언했다.

연방주택국(HUD) 승인 비영리단체인 샬롬센터의 이지락 소장은 "예비주택구입자를 대상으로 오랫동안 교육을 해 온 경험에 비춰보면 상담자나 피교육자 대부분이 자신의 재무상태나 집구입에 필요한 절차를 몰랐다"며 "최근처럼 주택가격 상승으로 주택구입능력이 악화한 상황에서는 다운페이먼트와 크레딧점수 관리 등 집을 사기 위한 준비를 앞당기는 게 이롭다"고 설명했다.

한편, 무주택자들의 주택구입 기피현상으로 인해 첫주택구입자들이 첫주택 구입 중간 연령이 한 세대전인 30세보다 3살 정도 많아진 33세로 늘어났다.

진성철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