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전문가 칼럼]겨울철 질환

강동경희대병원 응급의학과 정웅 교수

겨울철에는 빙판길에 미끄러지면서 부상하여 내원하는 분들이 증가한다. 기온이 낮아져 저체온증과 동상 등 추운 날씨에 의한 질병도 늘어난다. 겨울철에 주로 발생하는 외상성 질환, 동상, 저체온증 대처법을 알아보자.

◇외상, 야외 활동에 의한 손상
겨울에는 몸이 움츠려 들고 빙판이 있어 미끄러지기 쉽다. 넘어지면서 엉덩방아를 찧으면 골반, 대퇴골, 척추뼈 등에 골절이 생기게 되고, 팔로 땅을 짚게 되면 손목에 골절이 잘 생기게 된다. 따라서 빙판길이 예상될 때는 되도록 외출을 삼가는 것이 좋다. ▷외출을 할 때는 주머니에 손을 넣지 말고 장갑을 끼고 방한을 충분히 하여 몸을 펴고, 길을 잘 살펴 다녀야 한다. 바닥이 넓고 덜 미끄러운 편안하고 따뜻한 신발을 신는 것도 낙상 예방에 도움이 된다. 넘어질 때는 가급적 손을 짚지 않고 구르듯이 넘어지는 것이 외상을 최소화하는 방법이다.

◇동상, 따뜻한 물로 녹여줘야
동상은 인체가 저온에 장시간 노출돼 연조직이 얼면서 혈액순환이 장애를 받아 생기는 질환이다. 주로 손, 발, 코, 귀와 같이 혈액 순환이 원활하지 못하고 외부로 노출되기 쉬운 신체의 끝부분에 주로 발생한다. 동상은 화상과 유사하게 심한 정도에 따라 가렵고 빨갛게 부어오르는 정도에서부터 수포가 발생하기도 하고 심하면 근육이나 뼈까지 침범하기도 한다. 젊고 건강한 사람보다 영유아, 소아 또는 노인에서 더 잘 생기게 되며 동절기 야외 훈련이 잦은 군인이나 산악인에서도 잘 생긴다. 동상이 의심되는 환자를 발견하면 ▷일단 환자를 따뜻하게 하고 동상 부위를 압박하는 옷, 양말, 구두 등을 벗긴 후 안정을 취하도록 한다. ▷동상을 입은 부위는 섭씨 40~42도 정도의 따뜻한 물에 30분 정도 담가서 따뜻하게 해야 한다. ▷직접적으로 열원에 가까이하여 가온하는 것은 위험하거나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동상 부위를 눈이나 얼음 또는 손으로 문질러 마찰열을 이용해 해동하는 것은 오히려 조직 손상을 심화시키므로 피해야 한다. 동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귀마개, 마스크, 장갑 등의 방한 용품을 착용하고 등산 등의 장거리 보행 중에는 땀에 젖은 양말이나 신발은 반드시 갈아 신어야 한다.

◇저체온증, 섭씨 32도 이하면 생명 위태로울 수 있어
추운 날씨에는 음주, 저혈당, 뇌출혈, 중풍, 골절 등으로 인해 몸을 가누지 못하는 상태에서 실내외에 방치되면 종종 저체온증이 발생한다. 임상적으로 심부체온이 섭씨 35도 이하로 내려가는 경우를 저체온증이라고 정의한다. 저체온증이 생기면 우리 몸의 세포와 장기의 기능에 장애가 오고 심부체온이 섭씨 32도 이하로 내려가면 생명이 위태로울 수도 있다. 체온이 약간 내려가면 우리 몸은 떨림에 의해서 체온을 올릴 수 있지만, 체온이 섭씨 32도 이하로 내려가면 이러한 떨림 현상이 사라지고 우리 몸은 체온을 올릴 수 없는 상태가 된다. 따라서 ▷떨림이 없는 저체온증 환자는 체온이 32도 이하의 중증 환자라 볼 수 있다. 발견 즉시 911에 도움을 요청하고 추운 환경으로부터 환자를 격리시키고 환자의 움직임을 최소화해야 한다. ▷젖은 옷은 마른 옷으로 갈아입히고 담요를 덮어 주어 체온을 상승시켜야 하며 의식이 없는 경우 환자의 입으로 아무 것도 주지 않아야 한다. 체온이 떨어진 경우 오히려 생존가능성이 높을 수 있기 때문에 환자의 반응이 없으면 즉시 심폐소생술을 시행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