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자칫하면 생명 위태…혈전은 왜 생길까

혈관 속에 피가 굳어 생기는 덩어리인 혈전은 무서운 질환이다. 혈관 내에서 액체 상태로 움직여야 하는 피가 고체 상태로 굳어 혈류의 흐름을 방해하면 자칫 생명을 위협하는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혈전이 생기는 원인은 뭘까.

혈전증은 몇 가지 형태로 나뉜다. 다리를 비롯한 하지 부위의 정맥에서 형성되는 혈전은 심부 정맥 혈전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또 이 혈전이 원래 있던 자리를 벗어나 폐로 이동하면 폐로 유입되는 산소와 혈류 공급량이 줄어들면서 폐색전이 나타나게 된다.

건강지 프리벤션이 뉴욕대학교 내과전문의의 조언을 받아 이처럼 건강을 위협하는 혈전이 생기는 원인을 소개했다.

장시간 앉아있기=장시간 비행기 좌석이나 차 안에 앉아있으면 혈전증이 나타날 수 있다. 근무시간 하루 종일 컴퓨터 앞에 앉아있는 사람도 마찬가지다. 그 중에서도 특히 장시간 비행을 하면 다리를 펴기 어려운 협소한 장소에 오래 앉아있게 되므로 의무적으로 걸어야 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아무리 귀찮아도 30~40분에 한 번씩은 강제적으로 자리에서 일어나 걸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다리근육을 움직이면 정맥혈의 흐름을 원활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발을 구부렸다 펴는 동작을 반복하는 것도 좋다.

큰 키와 과체중= 과체중이나 비만인 사람은 움직이는 양이 적은 만큼 혈액순환이 잘 안 되고 심정맥 혈전증 위험률이 높아진다. 건강한 체질량지수를 유지해야 하는 이유다.

키가 큰 사람도 혈전 위험률이 높다. 여성은 167㎝, 남성은 182㎝ 이상을 넘으면 혈류가 중력의 힘을 거슬러 이동해야 하는 거리가 멀어지기 때문에 혈액순환이 원활하게 이뤄지기 어려워진다.

불규칙한 심장박동= 심장박동이 불규칙하게 뛰는 부정맥은 증상을 알아채기 어렵다. 심장 리듬이 불규칙하면 심실로 혈액이 제대로 들어가지 못해 혈액의 흐름이 부진해지고, 그로 인해 형성된 혈전이 뇌로 이동하면 뇌졸중이 생길 수도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