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그래픽 뉴스] 할 말 참고 튀지 않으려는 한국인

의견차 존중 세계 평균 못미쳐
포드, 16개국 8000명 조사

한국인은 튀는 행동이나 다른 사람의 기분을 거스르는 말을 하는데 가장 소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포드가 16개국 소비자 8000명(국가별 500명)을 조사해 최근 발간한 '미래 보고서(Looking Further with Ford)' 결과다. 조사 결과 한국 응답자 중 33%만 "튀는 행동(standing out)이 순응(fitting in)하는 것보다 낫다"고 답했다.

전세계 평균(42%)보다 한참 낮다. '과거보다 의견차를 더 존중하게 됐는가'는 질문엔 한국 응답자 중 49%만 "그렇다"고 답했다. 이 질문에 인도네시아는 응답자의 83%가 그렇다고 했다.

'타인의 기분을 상하게 하더라도 의견을 말할 것인가'란 질문에 한국인들은 45%만이 동의했다. 미국인도 그렇다고 답한 비율이 51%에 그쳤다. 전세계 평균(60%)은 물론 중국(57%)보다도 낮다. 한편 한국인들은 다른 나라 국민보다 노후에 대한 기대감도 적었다. 응답자 중 72% 만이 '노후가 이전 세대보다 역동적일 것'이라고 답했다. 전 세계 평균은 81%다.

이수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