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엘니뇨 폭우' 온다…창틈·지붕부터 살펴라

엘니뇨 강타에 우리 집은 안전한가

폭풍 대비 집·정원 철저한 점검·관리·보수
병물·손전등·식료품·현금 충분히 준비해야


"엘니뇨 폭우가 쏟아질 때까지 기다리지 마세요. 그때는 늦어요!"

글렌데일에 거주하는 김지나(40세)씨는 최근 자녀가 다니는 초등학교로부터 엘니뇨 대비를 위한 이메일을 받았다.

학생과 가족의 안전을 위해 글렌데일 교육구에서 보낸 뉴스레터에는 소방서 무료 모래주머니 배포 및 모래를 얻을 수 있는 5개 공원의 위치까지 나와있었다. 뿐만 아니라 버뱅크, 글렌데일, 패서디나 3개 도시가 엘니뇨 폭우 시 대피상황, 범람지역, 거리 통제, 셸터 위치 등 비상사태 동안 중요한 정보를 안내하고 있다.

NASA가 올해 역대 최강의 '수퍼 엘니뇨'가 올 것이라는 예보를 내놓은 이후 가주 주민들은 가뭄에 이어 이번에는 폭우 스트레스를 겪고 있다. 가장 큰 스트레스는 주거지 피해에 대한 불안감이다. 콘도미니엄이나 타운하우스에 비해 단독주택에 사는 홈 오너들의 엘니뇨 스트레스는 몇 배나 크다.

앞으로 3월까지 지속되는 수퍼 엘니뇨가 뿌리는 폭우와 홍수 속에서 경제적인 피해가 없고 안전하게 지내려면 집 점검 및 관리를 하고 모래주머니, 병물, 식료품 캔, 손전등, 초, 현금 등 비상물품을 미리 준비해두어야 한다.

집 관리

지붕 플래싱 점검=제일 먼저 비가 새는 곳이 없는 지 점검해야 한다. 장기간 지속된 가뭄으로 인해 집 목재들이 줄어들거나 팽창되면서 장기간 내리는 폭우로 물이 셀 수 있다. 지붕에서 물이 새는 것은 대부분 물이 스며들지 않도록 지붕과 벽 사이 금속으로 붙인 플래싱(flashing·비 막이 장치)에서 생기므로 꼼꼼히 살펴본다. 비가 오면 플래싱에서 홈통으로 물이 잘 흐르는지도 점검한다.

홈통·낙수홈통 청소=홈통과 낙수 홈통에 있는 나뭇잎이나 잔해들은 반드시 말끔히 청소해야 한다. 비가 소강상태일 때마다 청소해 두는 것이 좋다.

발전기·배출펌프 준비=갑자기 전기가 나가는 것을 대비해 어디서든지 충전이 가능해서 전기공급을 할 수 있는 휴대용 발전기를 구입한다. 폭우가 연속 쏟아지면 배수시설이 좋아도 지하실이나 차고가 침수될 수 있으므로 배출 펌프도 구입해둔다.

외관 벽 페인트=집 외관 나무 벽을 페인트로 칠한다. 나무 벽에 틈이 있으면 폭우가 내린 후 썩기 쉬운데 페인트를 칠해두면 물이 투입하는 것을 막는 효과가 있다.

창문 점검=덥다가 추워지는 날씨가 반복되면 창문 틀도 수축과 팽창을 반복해 창문유리와 창문 틀 사이 틈이 생긴다. 창문 틀이 헐거워진 상태면 비가 새어 들어 올 수 있다.

정원 관리

마당 배수구 점검=마당의 배수구에 물이 잘 빠지는 지 살펴본다. 지난 몇 년 안에 잔디를 깔거나 걷어내고 조경을 바꾸었다면 배수시스템 또한 바뀌었을 것이다. 잔디밭의 스프링쿨러 자동 급수시스템은 엘니뇨가 지속되는 3월까지는 꺼둔다. 낙수 홈통 밑에 큰 물통을 받혀두면 폭우가 소강상태일 때 잔디밭에 재사용할 수 있다.

만약 집이 이웃집보다 경사가 낮은 곳에 있다면 이웃집의 배수구 위치도 확인해둔다. 폭우가 내릴 때 이웃집의 배수로에 물이 잘 빠지지 않으면 자신의 집으로 물이 흘러 들어올 수 있기 때문이다.

나무 체크=마당 나무가 크고 가뭄으로 많이 건조한 상태라면 수목전문가를 통해 나무가 상태를 살펴보는 것이 안전하다. 긴 가뭄으로 인해 건조한 나무는 약해져 있는 상태인데 폭우로 갑자기 수분을 흡수한 나뭇가지는 쉽게 부러지거나 쓰러질 수 있다.

뒷마당 가구 커버=뒷마당에 있는 테이블 세트나 플라스틱 의자는 차고로 옮겨둬야 한다. 무거워 옮길 수 없다면 유리 테이블을 합판으로 덮고 줄로 묶어 고정시켜 둔다.

홍수보험 가입=연방재난관리청(FEMA)에 따르면 고위험 재난지역이 아닌 곳에서도 거주자의 20%가 비상경보기를 울린다.

캘리포니아는 홍수 위험 지역은 아니지만 산기슭이나 침수지역에 살면 수퍼 엘니뇨의 폭우가 예보된 만큼 홍수보험 가입을 고려해 보는 것이 좋다.

일반 집 보험으로 홍수 피해를 보상받을 수 없기 때문이다. 홍수보험은 연방 재난관리청(FEMA)과 연계를 맺은 보험사를 통해 가입할 수 있으며 가입 후 30일이 지나야 효력이 발생한다.

이은영 객원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