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파워볼 잭팟 '13억 달러' 넘었다

역대 최고 당첨금…전국이 들썩
2등 무더기 당첨 가주 기대 만발

파워볼 잭팟 당첨금이 13억 달러를 넘어섰다.

가주 복권국에 따르면 9일 실시한 추첨(9억달러)에서 당첨번호가 나오지 않아 오는 13일(수)에 있을 추첨의 잭팟 당첨금이 10일 오후 현재 13억 달러를 넘었다. 추첨일까지 잭팟 상금은 가파르게 늘어나 15억 달러에 육박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다. 로토 당첨금이 10억 달러를 넘어선 것은 미국 역사상 처음이다.

NBC, LA타임스 등 언론사들은 확률이 높은 당첨 번호 소개, 행운의 업소 리스트 등을 공개하며 파워볼 열기를 전하고 있다.

<관계기사 3면>

지난 9일 실시된 추첨에서도 전체 숫자 조합의 75%가 팔려나갔지만 팔리지 않은 25%에서 당첨번호가 나오면서 상금 누적액에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상금이 기하급수적으로 오르며 로토판매도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특히, 아이와와주에서는 로토를 구매한 사람이 많아 복권용지가 동이 나기도 했다.

한편, 지난 추첨에서 2등 당첨자 대부분이 캘리포니아에서 나오면서 가주민들의 1등 당첨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파워볼 넘버를 제외한 나머지 5자리 숫자를 맞춘 78만 달러 당첨금의 티켓이 주인공 6명 중 5명이 가주에서 나온 것.

13일 추첨에서 당첨자가 나와 예상 당첨금 13억 달러를 현금으로 한꺼번에 받는다면 8억600만 달러를 받게 된다. 현금으로 일시 수령 시 세금을 제하고 실제로 손에 쥐게되는 돈은 당첨금의 절반 정도인 6억5000만 달러가 될 전망이다.

한편, 파워볼은 전국 45개 주와 미국령 지역인(푸에르토리코, 버진아일랜드) 등 모두 47개 지역에서 발행된다. 1등 번호에 당첨될 확률은 2억9220만 분의 1이다.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 두 번 추첨하는 파워볼은 지난해 11월 4일 이후 계속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성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