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당분 과다섭취 뇌에도 부작용…인지기능 뚝

당분을 많이 섭취하면 살이 찌는 것은 물론 심장건강에도 해롭다. 또 뇌 건강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폭스뉴스가 당분을 과다 섭취했을 때 뇌에서 일어나는 부작용에 대해 보도했다.

기억력과 학습능력이 떨어진다=과당 함량이 높은 식단을 유지하면 학습과 기억을 담당하는 뇌의 능력이 감퇴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연구에 따르면 과당을 과잉섭취하면 뇌의 시냅스 활성에 문제가 생겨 뇌 세포 간의 신호전달 능력이 떨어지게 된다. 과도한 당분 섭취가 인슐린 저항성을 높여 혈당 조절에 문제를 일으키고 이로 인해 뇌 세포의 기능이 떨어지게 된다는 것이다.

우울감과 불안감이 커진다=당분을 많이 섭취하게 되면 혈당 수치가 급격히 높아졌다가 급격히 떨어지게 된다. 이러한 현상은 기분을 오락가락하게 만들고 집중력을 떨어뜨리며 피로감을 높인다. 급격히 올라간 혈당 수치가 다시 곤두박질치게 되면 불안감과 우울감이 커지기도 한다. 또 기분을 안정화시키는 신경전달물질에 교란이 일어난다. 당분은 기분을 북돋우는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의 분비를 촉진하는데, 세로토닌이 지속적으로 과도하게 활성화되면 비축해둔 세로토닌 공급량이 줄어들면서 우울한 기분이 일어난다.

되레 식욕이 증가한다=식욕이 당기는 사람들은 원하는 음식을 먹고 나면 식욕이 줄어들 것이라는 착각을 한다. 하지만 특정 음식을 먹어도 얼마 지나지 않아 또다시 고칼로리 음식에 대한 욕구가 강해진다. 이와 같은 식욕은 당분이 과잉으로 들어간 음식을 소비할수록 더욱 강해진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