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0년 만의 부동산 활황…'세 세대'<밀레니얼ㆍXㆍ베이비부머>가 이끈다"

리얼티닷컴 2016년 부동산 전망

올해 주택판매 600만 채…2006년 이후 최대치
밀레니얼, 소득 높아 전체 바이어 중 30% 차지
베이비부머, 은퇴기 맞아 다운사이징 증가 예상


2016년 주택시장은 2006년 이후 거래량이 가장 많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부동산 정보 사이트인 리얼터닷컴은 2016년에는 기존 및 신규 주택 판매가 10년 만에 최대 수준인 600만 채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리얼터닷컴은 주택 거래량이 증가하는 데는 세 부류의 바이어 집단이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세 부류는 밀레니얼과 X세대, 그리고 베이비 부머 세대인 은퇴 그룹을 말한다.

▶밀레니얼 세대

2016년도 주택시장에서 가장 큰 바이어 집단이다. 전체 바이어 중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약 30%가 될 것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나이는 34세 미만으로 가장 젊은 층이다.

이들은 젊지만 소득이 높아 주택시장은 물론이고 모든 경제 영역에서 구매력이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리얼터닷컴은 "밀레니얼 세대는 대도시보다는 약간 교외로 빠진 곳을 선호하고 있으며 좋은 이웃이 있는 동네에서 내 집을 마련하고 싶어 한다"고 설명했다.

-밀레니얼 세대들의 거래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도시

1.애틀랜타, 샌디스프링스, 로스웰(조지아)

2.피츠버그(펜실베이니아)

3.멤피스(테네시)

4.보스턴, 케임브릿지(매사추세츠)

5.오스틴, 라운드락(텍사스)

▶X세대

35~44세의 연령 대에 해당하는 그룹으로 2016년 주택시장에서 두번 째로 큰 바이어 집단이다.

이들 그룹은 주택 경기가 무너졌던 2007년부터 약 5년간 힘든 시기를 보냈던 연령대다.

많은 홈오너들이 이 시기에 집을 잃었고 지금은 다시 마켓으로 돌아오는 시점이다.

X세대의 약 3분의2는 집을 소유하고 있다. 이들은 현재 살고 있는 집보다 더 넓고 더 좋은 집으로 옮기는 것을 생각하고 있다.

-X세대의 움직임이 두드러질것으로 예상되는 곳

1.애틀랜타, 샌디스프링스, 로스웰(조지아)

2.덴버, 오로라, 레이크우드(콜로라도)

3.멤피스(테네시)

4.보스턴, 케임브릿지(매사추세츠)

5.오스틴, 라운드락(텍사스)

▶베이비부머 세대

젊은 세대에 이어 은퇴를 했거나 곧 은퇴를 앞둔 시니어들의 이동도 2016년 주택시장에서 눈여겨 봐야할 그룹이다.

시니어들이 이사를 원하는 가장 큰 요인은 생활비 절약이다.

지금 살고 있는 것보다 주거비용을 줄일 수 있다면 다른 곳으로의 이사를 생각할 수 있다.

물론 이들이 먼 곳으로 옮기는 것은 아니다. 현재 살고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혼자나 둘이 살기에 부담이 되는 큰 집에서 낮은 가격대의 주택으로 다운사이징을 하게되는 비율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시니어들이 주택시장에서 세 번째로 큰 바이어 집단이 된 이유는 미국 사회가 계속 고령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리얼터 닷컴은 "베이비 부머 세대들중 상당수가 살고 있는 집을 팔고 작은 집으로 이사 가는 사례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이들 그룹이 2016년 주택시장에서 큰 비중이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은퇴자들의 주택 매입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

1.보스턴,케임브릿지(매사추세츠)

2.새크라멘토, 로즈빌, 아든(캘리포니아)

3.샌디에이고, 칼스바드(캘리포니아)

4.노스포트, 사라소타, 브랜든턴(플로리다)

5.케이프코랄, 포트마이어스(플로리다)

박원득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