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부부싸움 등 스트레스, 아기 성격에 결정적

아이의 성격이 조심스럽고 유순한가, 아니면 과감하고 독단적인가.

아이가 이렇게 다른 기질을 나타낸다면 스트레스로 인한 호르몬 반응과 관련이 있다.

로체스터대학교 연구팀은 201명의 두 살짜리 아이들을 대상으로 부모가 전화통화를 하면서 말싸움 상황을 벌이는 환경에 노출시켰다.

낯선 환경에서 울고 불며 엄마에게 매달리거나 긴장하는 모습을 보이는 조심스럽고 순종적인 아이들은 코르티솔이라는 호르몬이 증가했다.

반면 새로운 환경을 두려워하거나 낯설어 하지 않는 과감하고 저돌적인 아이들은 코르티솔 호르몬이 억제됐다. 코르티솔은 급성 스트레스에 반응해 분비되는 호르몬으로 외부 자극으로 인한 스트레스에 대항할 수 있도록 한다.

연구팀의 패트릭 데이비드 박사는 "환경에 따른 생물학적 반응은 우리의 선조들이 낯선 환경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장점을 제공했다"며 "아이들이 부모 사이에 발생하는 싸움, 말다툼 등에 반복적으로 노출되면 아이들은 상당한 스트레스를 받고 이것이 아이들 호르몬에 영향을 준다"고 했다.

그는 "높은 코르티솔 수치는 아이들의 문제 집중력을 저하시키거나 우울증 위험을 높일 수 있고 낮은 코르티솔 수치는 주변을 주의 깊게 판단하는 정도를 낮추며 위험한 행동을 할 경향과 과잉행동으로 나타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내용은 미국 과학논문 사이트 유레칼러트 등에 실렸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