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상실은 아픔이 아닌 삶의 존재 이유였다

기영주 시집 '사막의 염소'
13년 만에 출간…68편에 담아

미주한국문인협회 이사장을 지낸 의사 시인 기영주씨가 시집 '사막의 염소'(미래문화사)를 출간했다.

2002년 '맨해튼의 염소' 출간후 13년 만에 내놓은 시집에서 기영주 시인은 68편의 시작품을 네개의 묶음으로 나누었다. 첫 시집 출간후 심하게 상실의 아픔을 겪었다는 그는 이번 시집에서는 오히려 '상실'이 그의 아픔이 아니라 커다란 삶의 존재 이유었음을 68 작품 속에 편편이 담았다.

작품해설에서 김승희 시인(서강대 국문학과 교수)은 "시는 곧 병이자 곧 치유"라며 기 시인이 작품을 통해 '시의 자리가 바로 상실과 회환의 자리'임을 잘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한다.

'오렌지 글사랑모임'과 '미주시조시인협회'의 회장을 지낸 기영주 시인은 2009년 해외동푸문학상을 수상했다.

▶문의: yungkee0919@yahoo.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