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문화강국 코리아, 한국학 진흥부터"

국제교류재단 김병곤 소장
5번째 한국학연구소 설립
정치인들 한국 초청 준비도

해외, 한인 2세, 타인종들에게 '대한민국'의 문화, 예술, 언어를 알리기 위해 만들어진 한국국제교류재단, 해외 7곳 중 하나인 LA사무소의 김병곤(사진) 소장은 오늘도 바쁜 일정을 소화하느라 여념이 없다.

LA사무소는 워싱턴DC에 이어 2010년 문을 열었고 김 소장은 지난 해 8월 3년 임기로 부임했다.

LA사무소는 캘리포니아, 콜로라도, 텍사스 등 중서부 지역에 멕시코, 브라질 등 중남미 지역을 관할한다. 주업무는 주요 대학에 한국학연구소를 설립, 지원하는 일.

또한 LA카운티 미술관, 패서디나 박물관 한국실 등 문화시설에 한국 관련 홍보관을 만들고 지원하는 것도 김 소장의 역할이다.

김 소장은 이달 초에는 캘스테이트 풀러턴에서 열린 '코리아서밋(Korea Summit)' 행사를 개최해 교수, 교직원, 학생들에게 한국 문화를 알렸다. 특히 참석자들의 호응이 커 캘리포니아 내 5번째 한국학연구소 설립 가능성이 높아졌다.

김 소장은 "타인종들에게 대한민국의 다양한 면을 소개하고 호감을 가질 수 있도록 인식을 높이기 위해 여러 일들을 한다"면서 "국가 브랜드를 높여 한국 문화, 기업들의 미국, 중남미 진출이 부드러워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공외교 역시 김 소장의 주업무 중 하나다. 주류, 타인종 정치인, 기업인들과 네트워킹을 맺기 위해 주요 행사에는 빠지지 않고 참석한다. 내년에는 케빈 드레옹 가주 상원의장을 비롯해 주요 정치인들을 한국에 초청하는 일정도 준비 중이다.

또한 영화, 드라마, 북 페스티벌 등 미디어, 문화와 관련된 다양한 행사, 포럼, 세미나도 후원, 주최하는 등 김 소장의 역할은 적지 않다.

내년 계획들도 이미 빼곡하다. 그중에서도 글로벌 인턴십은 가장 역점두는 것 사업 중 하나다. 한국 대학생들이 박물관, 도서관, 기관 등에 6~10개월가량 근무하는 프로그램으로 내년 초에는 UCI도서관, 랜드연구소 등에 인턴을 보내게 된다.

김 소장은 "일이 많고 또 힘들지만 보람도 크다. 함께 일하는 에이미 추씨가 큰 힘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신뢰도 높은 기관들과 많은 사업, 프로그램을 진행해 대한민국의 우수한 문화를 알리는데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백정환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