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전셋값 상승폭 둔화됐지만 오름세 여전

서울 양천ㆍ도봉ㆍ서초ㆍ동대문 강세

전국 아파트 전셋값 상승이 끝이 없다. 갈수록 전세 물량 부족과 임대인의 월세 선호 현상이 심화되면서 장기간 전셋값 오름세를 부추기고 있다.

11일 조인스랜드부동산과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지난 7일 기준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전 주 대비 0.08% 상승했다.

지난달 말부터 3주 연속 0.08% 상승을 이어오고 있다. 0.1%대를 나타냈던 9~10월에 비하면 상승폭은 다소 둔화됐다.

세부 지역별로 살펴보면 수도권의 경우 서울(0.12%), 경기(0.12%), 인천(0.04%) 모두 상승세를 지속했다. 이 가운데 서울에서는 양천구(0.28%), 도봉구(0.28%), 서초구(0.26%), 동대문구(0.25%), 관악구(0.22%)가 전셋값 상승을 부추겼다.

경기 지역에서는 구리(0.27%), 의정부(0.25%), 고양 덕양구(0.24%), 안산 단원구(0.22%), 경기 광주(0.22%)가 전셋값 오름세를 이끌었다. 인천에선 연수구(0.23%)와 계양구(0.07%)가 상승을 주도했다.

인천을 제외한 지방 5개 광역시(0.05%)에서는 울산(0.09%), 부산(0.06%), 대구(0.05%), 광주(0.05%), 대전(0.05%)가 모두 올랐다.

이 가운데 상승률이 높은 지역으로는 부산 동래구(0.22%), 울산 울주군(0.21%), 광주 남구(0.20%), 부산 해운대구(0.19%), 울산 중구(0.19%)가 꼽혔다. 반면 울산 동구(-0.13%)와 부산 북구(-0.06%)는 하락했다.

지방 시도(0.02%)에서는 대부분의 지역에서 오름세를 이어갔지만 충북(0.00%), 전북(-0.02%), 경북(0.00%)은 반대 모습을 보였다.

이 가운데 상승폭이 높은 지역으로는 제주 서귀포(0.30%), 창원 성산구(0.19%), 진주(0.17%), 창원 의창구(0.14%), 세종(0.09%) 순으로 나타났다.

군산(-0.10%)과 광양(-0.09%)은 하락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