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기름이 달라" 엉덩이는 뚱뚱해도 당뇨 강해

엉덩이와 넓적다리의 피하지방이 당뇨병을 막아주는 효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버드대 의대 조슬린 당뇨병센터 연구팀은 배의 복부지방과 엉덩이의 피하지방을 각 자리에 교차해 이식한 실험용 쥐를 분석했다.

그 결과, 엉덩이 피하지방을 이식한 쥐는 똑같이 먹고 행동하면서도 몸무게와 전체 지방량이 감소했고 당뇨를 막아주는 인슐린 민감성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복부지방이 많은 사람일수록 당뇨의 위험이 높고, 엉덩이와 넓적다리에 피하지방이 많은 사람일수록 당뇨의 위험이 낮다는 것을 뜻한다.

연구팀은 복부지방과 피하지방의 차이가 해부학적 위치의 차이에서 오는 것인지, 지방의 구성성분이 다르기 때문인지를 밝히기 위해 복부지방을 실험용 쥐의 엉덩이와 대퇴부에, 피하지방을 복부에 교차이식한 뒤 특징을 관찰했다.

그 결과, 원래 복부지방이 위치한 자리에 피하지방을 이식한 쥐는 몸무게, 총 지방량, 포도당 및 인슐린이 감소했고 당뇨를 막아주는 인슐린 민감성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효과는 피하지방 자리에 피하지방을 그대로 이식한 쥐에게선 조금이나마 관찰된 반면 복부지방 자리에 복부지방을 이식한 쥐에게선 전혀 관찰되지 않았다.

연구팀의 로널드 칸 박사는 "이런 데이터는 피하지방이 본질적으로 복부지방과는 다르며, 조직적으로 포도당 신진대사를 향상시키기 위해 어떤 물질을 생산한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