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10대 척추측만증 심각…어떤 운동이 좋을까

척추측만증은 일자로 곧게 뻗어있어야 할 척추가 S자, C자의 형태로 휘는 증상으로 3차원의 기형상태를 말한다. 이러한 척추측만증의 발병률이 해가 갈수록 높아져 문제가 되고 있다.

한국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척추측만증 환자 중 10대 청소년 환자가 46.5%로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 척추측만증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80~90%의 환자가 특별한 원인이 없이 발병하는 특발성 척추측만증으로 진단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이는 바르지 못한 자세 등으로 유발되는 기능성 척추측만증에 비해 정상적인 척추로의 회복이 매우 어려워 자녀들의 키 성장에 치명적인 장애를 가져올 수 있기 때문이다. 휘어있는 상태에서 성장에 의해 척추가 계속 자라난다면 측만의 각도가 심해지면서 외형의 변화와 함께 통증 등의 2차적 질환 또한 유발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따라서 자녀의 척추측만증이 의심될 경우에는 더 이상의 진행과 악화를 예방하기 위해 발견 즉시 교정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그리고 무엇보다 척추를 바로 세우는 자세습관과 척추건강에 좋은 운동습관을 갖는 것이 필요하다.

측만증을 예방하는 운동으로는 수영이 있다. 물에서의 움직임은 척추주변의 근력을 강화시키는 효과를 볼 수 있고 스트레칭에도 도움이 된다. 또 중력의 부담을 덜고 부상의 염려가 적다는 장점이 있다. 이미 휘어진 척추를 펼 수는 없지만 더 이상의 진행을 예방하는 데에는 효과적인 운동이 될 수 있다.

자전거타기 또한 척추근력 강화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이때 자전거는 강도가 일정하고 동작이 부드러운 상태로 유지될 수 있는 곳에서 타는 것이 좋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