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엉덩이뼈 부러진 노인, 절반이 두 달 내 숨진다

만성질환보다 무서운 낙상

주부 김수연(37.서울)씨는 얼마 전 혼자 사는 모친(65)이 화장실에서 미끄러졌다는 소식에 가슴이 덜컹 내려앉았다. 아버지도 2년 전 계단에서 미끄러져 고관절이 부러졌다. 그뒤 아버지는 입원 두 달 만에 68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혈압이 약간 높을 뿐 건강 체질이었는데 낙상 합병증으로 일찍 돌아가실 줄은 상상하지도 못했다. 다행히 어머니는 다리뼈에 금이 간 정도에 그쳤다. 하지만 거동이 힘들어 간병인을 고용한 상태다.

만성질환 관리 잘해도 소용없어

노인 낙상은 이제 개인 삶의 질을 떠나 사회 문제가 되고 있다. 한국의 경우 한 해 낙상으로 사망하는 65세 이상 노인은 83만여명이다. 교통사고에 이어 노인 사고 사망 원인 2위를 차지한다. 전체 사망원인으로는 암에 이어 5위다. 낙상은 특히 날씨가 추운 11월과 2월 사이에 집중적으로 일어난다.

낙상의 이유로는 바닥이 미끄러워서(25%), 문이나 보도의 턱에 걸려서(17.9%), 어지러워서(17.9%)가 가장 많았다. 안방에서 아침 또는 낮잠을 자고 일어날 때 손을 헛짚으면서 넘어지는 경우가 많다. 화장실에서는 물기가 남아 있을 때, 떨어진 물건을 무리하게 잡으려고 할 때 미끄러져 넘어지는 사례가 많았다.

가장 많이 다치는 부위는 무릎 허리 엉덩이(고관절).어깨 발목.머리 순이었다. 하지만 어느 부위를 다쳤느냐에 따라 사망으로 이어지는 정도가 달랐다. 낙상을 당하더라도 팔.손목 등 상지부위가 부러진 정도면 생명에 아무런 문제가 되질 않는다. 하지만 하지 쪽이면 상황이 달라진다.

근육 소실이 왜 생명을 위협할까. 근육 감소는 35세부터 완만하게 일어나다(매년 0.7%씩) 60세부터 두 배 이상(매년 2%씩) 빠르게 진행된다. 그래서 평균 80세의 근육은 60세의 절반 정도다. 그런데 낙상으로 입원하면 근육을 자극하는 활동이 없어 근육량이 급격히 준다.

근육이 소실되면 몸에 큰 변화가 생긴다. 혈액과 수분이 몸통으로 집중되면 기관에 과부하에 걸린다. 젊은층은 곧 회복되지만 노령층에서는 과부하를 견디지 못해 이상을 일으킨다. 혈관과 내장기관, 그리고 면역세포 기능 역시 크게 약화한다. 작은 감염에도 속수무책으로 당한다는 것이다. 요로감염과 폐렴, 심부전 등에 걸려 결국 패혈증으로 사망에 이르는 수순이다. 70세 이상 노인에게 낙상 후 변화는 한두 달 안에 급속히 진행된다. 특히 엉덩이뼈나 고관절이 부러지면 누워 뒤척일 수조차 없어 대부분 사망으로 이어진다.

여성 뼈 약해 낙상 빈도 높아

특히 여성 노인은 낙상을 더욱 주의해야 한다. 최근 한 조사 결과 여성이 남성에 비해 낙상 빈도와 골절 빈도가 모두 두 배가량 높았다. 똑같은 낙상이라도 남성 노인은 멀쩡한데 여성 노인만 뼈가 '똑' 부러지는 사례가 많다. 이는 골밀도를 유지시키는 여성호르몬이 50대부터 급격히 저하되기 때문이다. 또 여성에게 많이 생기는 관절염과 빈혈.기립성 저혈압으로 인한 어지럼증도 여성 노인의 낙상을 증가시키는 이유다.

반면 낙상에 의한 사망은 남성이 더 많다. 낙상으로 인한 골절 후 사망률은 남성이 여성보다 두 배가량 높았다. 남성 노인에게서 심장병.고지혈증 등의 심혈관계 질환이 더 많은 것이 원인으로 추정된다. 낙상으로 누워 있을 때 심혈관계 질환이 있던 환자는 혈관이 더 빨리 노화하고 패혈증도 더 빨리 진행된다.

노인 낙상은 자신 뿐 아니라 배우자와 자녀들에게도 큰 걱정과 부담을 안겨준다. 낙상 위험 요인을 잘 알고 예방하려는 의지가 필요하다.

배지영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