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 증시, 연이틀 급락…다우지수 162P 빠져

뉴욕 증시가 이틀 연속 큰 폭으로 하락했다.

8일 뉴욕 증시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162.51포인트(0.92%) 떨어진 1만7568.00으로 마감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지수는 전날보다 13.48포인트(0.65%) 하락한 2063.59를 기록했으며, 나스닥종합지수는 3.57포인트(0.07%) 내린 5098.24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뉴욕 증시는 전날과 똑같은 양상을 보였다. 국제 유가와 주요 원자재 가격이 하락하면서 관련 종목 주가가 크게 떨어지며 지수 낙폭을 키우는 모습이었다.

원자재 업종지수는 2.5% 급락하며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고 금융과 산업 업종지수도 1% 넘게 떨어졌다.

RBC 글로벌 애셋 매니지먼트의 리안 라르손 주식 거래 부문 대표는 국제 유가가 증시의 최대 하락 요인이라며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이 반등하면서 증시도 낙폭을 다소 만회했고 다시 WTI가 하락하면서 지수도 하락세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