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달라스 연말 풍성한 정서로 장식한다

유니크한 크리스마스 선물 축제에 이어 아마추어 미술교실 수강생 작품전시회

연말 송년회 일정으로 술렁이는 달라스 한인사회에 작가들의 혼을 담은 축제와 전시회가 잇따라 주목받고 있다.

추수감사절 연휴에 이어 가는 해를 정리하는 각종 모임으로 분주한 동포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는 성탄절 선물 축제와 미술작품 전시회가 열린다.

크리스마스 선물 축제와 미술작품 전시회에 출품하는 작가들 모두 가정 주부들로 구성된 아마추어다.

오는 12월 5일(토)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캐롤턴 H마트 열린문화센터에서 개최될 제 2회 핸드메이드 페스티벌의 주제는 ‘크리스마스 선물’ 축제다.

지난 8월 15일 열린 제 1회 대회 때 참가했던 수공예 작가들이 대부분 참여한다.

천연석 주얼리(박영경)를 비롯 천연 화장품(최정화), 슈가 크레프트(에스더 윤), 손뜨개 아트(김민정), 도자기(선경남), 패션 항균 수세미(박미해), 더치 커피(고선영) 등이 출품된다.

작가들이 출품한 작품 모두는 주부들이 자신의 전공을 살려 직접 손으로 만든 핸드 메이드 제품들이다.

지난 8월 열린 1회 축제 이후 재능을 가진 핸드 메이드 작가들이 한국의 미를 살려 주류사회에 진출하는 생활문화 교류의 장을 이끌기 위해 결성한 ‘한국 수공예 예술인 조합(KHAG)’이 2회 대회를 주관한다.

한국 수공예 예술인조합(Korean Handmade Art Guild·회장 최정화)은 그동안 준비 모임을 갖고 출품작 선정 등 모든 프로그램을 확정했다.

판에 박힌 크리스마스 선물보다는 유니크 한 핸드 메이드 수공예 제품을 한인들에게 선보여 올해 한인들의 성탄 선물을 고르는 색다른 축제의 장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최정화 회장은 “생활속에 사용 가능한 예술작품 교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펼쳤던 초대 대회를 거울삼아 이번 축제를 보다 알찬 이벤트로 기획하기 위해 작가 발굴부터 엄선했다”며 “생활에 유용한 특별한 성탄선물의 장으로 기대해도 좋다”고 말했다.

핸드메이트 축제 1주일 후인 12일는 미술전시회가 동일한 장소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회는 미래의 작가를 꿈꾸는 순수한 아마추어들이 마련한 것이어서 눈길을 끌고 있다.

중앙일보 문화센터 ‘성인미술교실’ 15명의 수강생들이 한햇 동안 열정을 담아 캔바스에 담아온 30개 작품들을 골라 H마트 문화센터에 전시회를 갖는다.

전시회의 주제는 ‘자연’이다. 아마추어라서 유명작가와 작품 수준의 차이를 인정하지 않는다.

손·자녀를 얻은 나이인데도 작가를 향한 열정만큼은 충천해 있다. 기초부터 착실하게 수업받은 문하생들이 시골의 한적한 초가집 가을 풍경을 비롯 정물화 등 다양한 작품을 출품했다.

미술교실의 맏언니인 유씨는 “작품에 몰입하다 보면 세상 시름과 걱정 모두 잊고 자연으로 돌아가는 정화감을 만끽하곤 한다”며 “각자 독특한 기법으로 완성해 낸 자신의 작품을 세상에 처음 공개하는 전시회인 만큼 가슴이 설렌다”고 했다.


박철승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