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우유 하루 1컵 마시면 치매 위험 31% 뚝↓

하루 한 컵 분량의 우유와 유제품을 섭취하면 알츠하이머병(노인성 치매).혈관성 치매 등 모든 유형의 치매 발생 위험이 31%나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일본 규슈대학 의학대학원 니노미야 토시하루 교수는 10일 '우유와 인지능력의 의미 있는 관계'를 주제로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열린 국제 심포지엄(주최 한국건강식품소통학회.우유자조금관리위원)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일본인의 식사 패턴과 치매의 관계'에 대해 강연한 니노미야 교수는 일본 후쿠오카 인근의 히사야마의 65세 이상 주민 1081명을 1988년 12월부터 2005년 11월까지 17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이런 결론을 얻었다고 했다.

이 기간에 271명이 치매(알츠하이머병 144명, 혈관성 치매 88명 포함) 진단을 받았다.

연구팀은 1일 우유.유제품 섭취량에 따라 4개 그룹(44g 이하 섭취, 45-96g 이하 섭취, 97-197g 이하 섭취, 198g 이상 섭취)으로 나눴다. 하루에 우유.유제품을 97-197g 이하 섭취한 그룹에서 치매 발생 위험이 가장 낮았다. 이를 물 컵으로 환산하면 하루에 반 컵-한 컵 분량이다.

우유.유제품을 가장 적게 먹은 그룹(하루 44g 이하 섭취) 대비 알츠하이머병(노인성 치매) 발생 위험은 97-197g 이하 섭취 그룹이 57%, 198g 이상 섭취 그룹이 63%, 45-96g 이하 섭취 그룹이 64% 수준이었다.

혈관성 치매 발생 위험은 하루 198g 이상과 97-197g 이하 섭취 그룹이 낮았고 하루 44g 이하와 45-96g 이하 섭취 그룹이 높았으나 통계적으론 그 차이가 확인되지 않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