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H&M·발망 컬렉션' 밤샘 줄서기…

1/10가격에 한정 판매
남가주 매장 등 장사진

남가주 지역 H&M 매장 일대는 4일 저녁부터 몰려든 소비자들로 전쟁터를 방불케했다. 이들은 밤새 노숙을 하면서 5일 아침 H&M 매장이 문을 열기만을 기다렸다.

SPA 브랜드 'H&M'이 프랑스 명품 브랜드 '발망'과 손을 잡고 출시하는 'H&M·발망 컬렉션' 한정판 제품이 5일 하루동안 판매됐기 때문이다. 발망 제품은 옷 한벌에 수천 달러를 호가하는 세계적인 명품이다. 하지만 H&M이 발망 디자인 제품을 제작, 이날 하루동안 10분의1도 채 안 되는 가격에 판매했다.

이 때문에 세계적인 명품 디자인을 싼 가격에 장만하려는 소비자들도 때아닌 전쟁이 벌어진 것이다. H&M 매장은 전날부터 너무 많은 고객들이 몰리자 몇 가지 규칙을 정해 판매를 진행하기도 했다.

줄을 선 사람은 선착순으로 팔찌를 받고 팔찌 색상에 따라 30명이 한 그룹으로 묶여 매장에 입장하는데 쇼핑시간은 15분이다. 구매 독점을 막기 위해 1인당 아이템별로 구매수량은 2개로 제한했다.

특히, 이날 판매된 제품 중 대부분은 인터넷을 통해 기존 가격보다 4~5배 비싼 가격에 재판매된다고 한다. 그런데도 인기가 높다. 구매자들은 직접 소비하기 보다는 온라인을 통해 판매해 수익을 올리는 셈이다.

이같은 현상은 남가주에서만이 아니다. H&M은 미국은 물론 한국, 일본, 프랑스 등 세계 주요 국가에서 같은 행사를 일제히 실시했다. 한국에서는 이날 물건 구입을 위해 5일이나 노숙하는 소비자도 있었을 정도다.

이성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