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잠만 푹 자면 그만? 나에게 꼭 맞는 휴식법

특별히 잠이 부족한 것도 아닌데 피곤하고 나른한 느낌이 지속될 때가 있다. 이는 제대로 휴식을 취하는 데 실패했기 때문이다. 제대로 쉰다는 건 도대체 뭘까.

휴식이란 업무공간으로부터 얼마나 오랫동안 벗어나 있었는가의 여부보다 얼마나 본인에게 적합한 유형의 활동을 했는가에 달려있다.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이 본인에게 맞는 휴식법을 찾는 방법을 소개했다.

자신의 성향과 어울려야 한다= 사람마다 타고난 성향이 있다. 취미활동을 즐기거나 휴식을 취할 때도 자신의 성향에 맞는 방법을 선택해야 한다는 것이다.

혼자 상상하고 생각하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꼭 사람들과 함께 어울리는 사교활동을 휴식으로 택할 필요가 없다. 혼자 사진촬영을 다닌다거나 이젤 앞에 앉아 그림을 그린다거나 정원 가꾸기를 할 수도 있다.

뭔가 얻는다는 느낌을 받아야 한다= 조용한 성향을 가진 사람에게 정적인 휴식이 적합하다는 의미는 침대에서 뒹굴거나 계속 잠을 자라는 의미가 아니다. 정적인 휴식도 무언가 얻는다는 느낌이 있어야 한다. 빈둥거리며 보내는 시간은 허무감, 죄책감, 무력감 등을 일으켜 오히려 휴식 같은 느낌을 얻지 못한다.

충분한 좌절감에 빠질 정도로 도전해야 한다= 자신의 성향에 맞는 휴식법을 택해야 하는 이유는 이를 취미삼아 삼아 즐거운 시간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가령 도자기 만들기를 취미로 삼는다면 처음엔 뜻대로 작품이 나오지 않아 좌절감에 빠질 수 있다. 그런데 이처럼 좌절감에 빠질 정도로 도전하는 것이 좋다.

이러한 좌절감을 극복한 순간, 스트레스 호르몬 수치가 떨어지고, 도파민과 같은 화학물질의 분비량이 늘어나면서 취미활동에 대한 의욕이 상승하고 자유로운 느낌을 받게 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