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날씬해 보이려 검은색 고수…생각을 바꿔보세요

나이보다 '젊게 옷 입는 법'

한 살 한 살 나이가 들수록 옷 잘 입기가 쉽지 않다. 너무 튀는 건 아닌지, 너무 애같이 보이는 거 아닌지 혹은 너무 나이 들어 보이는 건 아닌지 등등 나이와 관련된 자기검열이 심해지기 때문이다. 맞다. 나이 들수록 옷 잘 입기는 쉽지 않다. 너무 지나쳐도, 너무 모자라도 자칫 나이 들어 보이거나 너무 가벼워 보일 수 있으니까 말이다. 평소 시니어들이 옷 입을 때 자주 하는 실수를 통해 나이보다 젊게 옷 입는 법을 알아봤다.

▶유행을 무시한다=너무 과하게 유행만 쫓는 것도 문제지만 나이 들었다고 계속 한 스타일만 고수하는 것도 문제다. 그러다보면 쇼핑도 한 가지 스타일만 하게 돼 옷장은 어느새 비슷한 옷들로 넘쳐나게 마련. 베이식 아이템에 한 가지 유행 아이템만 곁들여도 훨씬 더 경쾌하고 젊은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검은색만 고수한다=중년 이상의 시니어들이 블랙을 고수하는 가장 큰 이유는 자신의 사이즈보다 날씬하게 보이게 해 줄 것이라는 믿음 때문. 이는 아주 틀린 말은 아니지만 네이비블루나 커피브라운, 버건디 등 톤다운 된 어두운 컬러의 색상을 잘 믹스 앤 매치하면 블랙 보다 훨씬 더 우아하면서도 세련된 분위기 연출은 물론 몸매를 슬림하게 보이게 하는 효과까지 한꺼번에 가져올 수 있다.

▶펌프스(Pumps)만 고집 한다=많은 시니어들이 옷을 차려입었다 하면 거기엔 당연히 펌프스만 매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의외로 수트나 스커트에도 최근 유행하는 부티(booties. 발목까지 오는 부츠)를 매치하면 트렌디하면서 우아한 분위기까지 연출 할 수 있다. 겨울엔 부티와 같은 컬러의 불투명 스타킹을 매치하면 훨씬 더 세련된 느낌을 줄 수 있으므로 올 가을 쇼핑 목록에 한번 올려보길.

▶너무 타이트하게 입는다=의외로 패션에 관심 많은 시니어들이 저지르기 쉬운 실수 중 하나. 펑퍼짐하게 입는 것보다 꼭 끼게 입는 게 날씬하게 보일 것이라는 생각 때문인데 그러나 너무 타이트 한 패션은 오히려 더 뚱뚱하게 보일 수 있다는 걸 알아두자. 최근 유행경향 역시 넉넉한 팬츠와 A라인 드레스, 박시한 셔츠 드레스 등이므로 이들 아이템 중 자신의 사이즈에 잘 맞는 아이템을 구입해 몸에도 조금은 자유를 줘 보는 것도 좋겠다.

▶ 다운 파카 혹은 아웃도어 점퍼만 입는다=날씨가 쌀쌀해 지면서 남녀불문 '어르신'들이 가장 즐겨 입는 아이템중 하나가 바로 얇고 가벼우면서도 보온성이 좋은 다운 파카나 등산용 재킷. 그러나 이는 나이 들어 보이게 하는 지름길. 이번 시즌엔 남성용 맞춤 코트를 연상시키는 품이 넉넉한 코트 한 벌 큰 맘 먹고 장만해 보는 건 어떨까. 캐주얼한 드레스와 부츠를 매치하면 격식 있는 자리에도 어울리고 진이나 팬츠와 입으면 10년은 더 어려보일 수 있다.

이주현 객원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