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연준, 금리 동결…12월엔 인상 가능성 시사

수출 부진·일자리 둔화 이유

시장의 예상처럼 연방준비제도(Fed)가 기준 금리를 동결했다.

연준은 이날 통화정책 결정기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10월 정례회의를 마친 뒤 발표한 성명을 통해 기준금리를 현재의 초저금리 수준인 0~0.25%로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Fed는 올해 마지막으로 열리는 12월 FOMC 회의에서 금리를 인상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연준은 성명서에서 지난 9월 정례회의와 마찬가지로 "(미국의) 경제 활동이 점진적(moderate)으로 확장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도 "수출 부진과 일자리 증가세 둔화가 나타나고 있다"며 기준금리를 동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연준은 9월 FOMC에서 "시장 변동성 확대와 글로벌 경기 둔화가 미국 경제 활동에 잠재적인 위험이 될 수 있다"고 한 문구를 삭제, 글로별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낮아졌음을 보여줬다.

연준은 특히 "다음 회의에서 기준금리 인상이 적절한 지 여부를 살펴볼 것이다"며 12월 금리인상 가능성을 열어두면서"완전고용과 물가상승률 2% 달성이 가능한 지 여부를 가늠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연준의 이같은 발표에도 불구하고 시장에서는 올해 금리인상은 힘들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월가에서는 연준이 12월 금리인상에 나설 가능성이 34%에 불과하다고 보고 있다.

오히려 시장에선 금리인상이 내년 3월까지는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김현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