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자동차 리콜] GM 구형 140만대 연료누수 화재위험

제너럴모터스(GM)가 연료 누수에 따른 화재 발생 위험으로 구형 모델 140만 대를 리콜한다.

27일 CBS머니워치의 보도에 따르면 GM은 동일한 결함으로 2008년과 2009년 2번에 걸쳐 이미 리콜 조치를 취했다. 하지만 수리 이후에도 동일한 문제가 반복돼 세 번째 리콜을 결정하게 됐다.

이번 리콜에 해당하는 모델은 1997~2004년형 폰티액 그랜드 프릭스와 뷰익 레갈 2000~2004년형 셰볼레 임팔라 1998~1999년형 셰볼레 루미나와 올즈모빌 인트리그 1998~2004년형 셰볼레 몬테카를로로 모두 3.8리터 6기통 엔진을 장착했다.

현재까지 GM이 발표한 공식 가이드라인은 없지만 과거 리콜 조치 시 GM은 문제가 된 차량들이 시동이 꺼지고 5~15분 후에 화재가 발생했던 것을 고려해 수리가 완료될 때까지 리콜 해당 차량을 주택 외부에 주차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이전에 수리를 받은 차량이라도 이번에 다시 점검을 받아야 하며 차주에게 부과되는 별도의 비용은 없다.

리콜의 원인이 된 화재 위험은 2007년 21명의 고객이 연방고속도로교통안전청(NHTSA)에 해당 문제를 신고하면서 처음 알려졌다. GM 측이 파악한 바에 따르면 현재까지 1300여 건의 화재로 19명의 경미한 부상자가 발생했으며 사망자는 없다.

신하영 인턴기자

shin.hayoung@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