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교협 회장단 선거 막 올랐다

회장에 이종명 단독 입후보
김홍석·이만호, 부회장 각축
26일 퀸즈한인교회서 선출

400여 개 뉴욕 한인교회들의 협의체인 대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이하 뉴욕교협)가 제42회기 정부회장 선거 언론토론회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선거 준비에 들어갔다.

뉴욕교협은 지난 13일 리틀넥에 있는 교협 사무실에서 이번 선거에 나선 후보들과 선거관리위원회 위원들 언론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토론회를 열고 각 후보들의 공약 발표에 이은 질의응답 토론을 벌였다.

이 자리에는 지난해 부회장을 역임한 뒤 올해 회장직에 단독 출마한 이종명 후보(뉴욕강성장로교회 담임목사)와 부회장 선거에 나선 김홍석 후보(기호 1번.뉴욕늘기쁜교회 담임목사)와 이만호 후보(기호 2번.뉴욕순복음안디옥교회 담임목사) 평신도부회장직에 단독 출마한 이상호 안수집사(뉴욕성결교회) 등이 참석해 지지를 호소했다.

이종명 회장 후보는 출마 공약을 ▶역대 뉴욕교협 선배들의 전통 계승 ▶이단 사이비 단체에 대한 강력 대처 ▶청소년센터 운영 활성화 ▶교계의 일치화합 추진 ▶한인사회와의 협력체제 구축 등 5가지로 정리해 발표했다. 회장직을 수행할 향후 1년 간의 청사진을 제시한 셈.

특히 이 후보는 "최근 한인 청소년들의 비리가 늘고 있어 이에 대한 교계 차원의 대책이 절실하다"며 "청소년센터를 통해 한인 비행 청소년들을 지도 계몽해 신앙의 길로 이끄는 사업을 활성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동포사회와 화합을 바탕으로 아름다운 한인사회를 만드는데 노력하는 한편 선배들의 뜻을 잘 받들고 후배들에게 역사를 물려주는데 전심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토론회에 앞서 기호 투표를 통해 부회장 후보 1번에 선정된 김홍석 후보는 "최근 교계와 교회가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며 "목회자의 자질을 향상시키는 노력과 함께 새로운 변화를 통해 40년 교협의 발전을 이끌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또 기호 2번에 선정된 이만호 후보는 ▶영혼구원을 위한 교협의 정체성 확보 ▶목회자 영성 고양과 품위 유지 ▶뉴욕의 성시화 ▶작은 교회 지원 ▶교협 내 선교협의회 구성 ▶교협회관의 다양한 활용 방도 모색 ▶다민족선교 강화 등을 선거 공약으로 내세웠다.

이어진 토론에서 이종명 회장 후보는 ▶할렐루야 대회 활성화 ▶한인회 분열에 대한 역할 ▶임원진 활동비 조정 ▶임원수 절반 정도 축소 등의 의견을 제시했다. 또 이만호 부회장 후보는 최근 일부 논란이 됐던 교회 매각대금 문제에 대한 질의응답에서 일부 인사의 제보로 인해 발생한 것이라며 "이미 해당 언론을 통해 그리고 법적으로 모든 문제가 해결된 상태"라고 말했다.

제42회기 정부회장 선거가 열리는 제41회 정기총회는 오는 26일(월) 오전 10시 퀸즈한인교회에서 개최된다. 718-279-1414.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