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Bear tang' 아닌 'Gomtang'

한국정부, '한식메뉴 외국어 표기법 50선' 발표
엉터리 번역들 바로 잡아

"곰탕의 올바른 표기는 'Gomtang'입니다."

한국농림축산식품부와 한식재단은 '한식메뉴 외국어 표기법 50선'을 5일 발표했다.표 참조>

이번 한식메뉴 외국어 표기법 발표는 올바른 외국어 표기법을 홍보해 한국을 찾는 관광객 및 해외 한식당을 대상으로 한식을 제대로 알리려는 취지다. 이번에 마련한 한식메뉴 외국어 표기법은 국립국어원이 지난해 발표한 주요 한식명 로마자 표기 및 번역 표준안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메뉴의 영어 표기 및 올바른 번역이 함께 발표됐다.

그 예로, 곰탕의 올바른 표기는 'gomtang'이지만 영어 번역은 'beef bone soup'이다. 또 갈비찜은 'Galbi-jjim'으로 표기하고 'braised short ribs'라고 설명하면 되며, 삼겹살은 'Samgyeopsal'로 표기하고 'grilled pork belly'로 설명하라는 것이 한식재단의 설명이다. 농식품부와 한식재단은 외국인이 가장 많이 찾는 대표적 한국 음식 50개를 선정, 이번에 올바른 표기 및 번역 지침을 마련했다. 농식품부 측은 "한국 음식에 대한 세계인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한국 및 해외 외식업체에서 쓰는 한식메뉴 외국어 표기가 제각각이어서 혼란을 불러일으킨다"며 "통일된 한식메뉴 외국어 표기 정착이 미흡해 'bear tang'(곰탕), 'six times'(육회), 'dynamic stew'(생태찌개), 'knife-cut noodle'(칼국수) 같은 엉터리 번역으로 웃음거리로 전락한 사례도 있는 실정이다"고 밝혔다.

한식메뉴는 영어.중국어.일본어 3가지 언어로 각각 번역됐으며, 외국어표기법은 해외한식당 협의체 12개 지부 1800개 회원사를 포함 총 3300여개 업체에 배포됐다.

미서부한식세계화협회 임종택 회장은 "LA한인타운 요식업소를 찾는 타인종에게 한식을 정확히 알리고 제대로 맛볼 수 있도록 모든 업주들이 노력해야 한식이 세계 음식 문화를 선도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한식메뉴 외국어표기법은 한식재단 웹사이트(hansik.org)의 '200개 한식 메뉴 외국어 표기 길라잡이' 또는 휴대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무료로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성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