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 증시, 2거래일 연속 상승

금리인상 가능성 하락 호재

뉴욕 증시가 모처럼 2거래일 연속 웃었다.

5일 뉴욕 증시는 경기지표 부진으로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의 금리 인상 가능성이 낮아지면서 1.5% 넘게 급등했다.

이에 따라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는 2000포인트 선에 근접했고 나스닥종합지수도 연초 대비 상승세로 전환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300포인트 넘게 급등하며 가장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에서 S&P500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5.69포인트(1.83%) 오른 1987.05를 기록했다. 다우지수는 304.06포인트(1.85%) 상승한 1만6776.43으로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지수는 73.49포인트(1.56%) 오른 4781.26으로 마감했다. 뉴욕 증시는 지난 2일에도 3대 지수 모두 1% 넘는 상승세를 기록했다.

이날 뉴욕 증시는 역설적으로 경기지표 부진이 최대 호재로 작용했다. 지난 5일 고용지표가 기대에 크게 못 미친 데 이어 서비스업 지표마저 부진하자 연준이 금리를 올리기 더 어려워졌다는 분석에 힘이 실렸다.

여기에 중국이 추가적인 경기 부양책을 내놓을 것이란 기대감도 지수 오름 폭을 키웠다. 세계 최대 무역협정이 될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협상이 타결된 것도 투자 심리를 자극했다.

캐피털 시큐리티즈 매니지먼트의 켄트 엔젤케 수석 전략분석가는 "나쁜 뉴스가 호재로 바뀐 전형적인 하루"라며 "고용지표 부진이 금리 인상에 대한 의구심을 증폭시켰고 현재 시장의 금리인상 예상시점은 내년 3월로 미뤄졌다"고 설명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