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황홀한 다뉴브의 야경…형언할 수 없는 '환몽'

김평식의 '세계를 가다'…부다 페스트 (헝가리)

다뉴브강 유럽서 두번째 긴 강, 10개국 4개 수도 관통
380m케이블에 달린 전구 야경 유네스코 문화유산 등재


부다페스트는 헝가리의 수도이다. 동 유럽의 파리로 불릴 만큼 아름다운 문화유산을 많이 간직하고 있는 도시. 그 유명한 다뉴브강을 사이에 두고 서쪽으로는 부다, 동쪽으로는 페스트라는 두 도시가 합해 부다페스트라는 한 도시를 형성하고 있다. 마치 한강을 사이에 두고 강북과 강남이 합해 서울을 만들어 놓은 것과 흡사하다.

다뉴브(도나우)강은 유럽에서 2번째로 긴 2780km나 되는 강이다. 무려 10개국 4개 수도를 관통하는 강으로 나라마다 강 이름도 다르다.

부다페스트를 찾는 모든 관광객들이 제일 먼저 찾는 곳은 언덕 위의 성이라는 '캐슬힐'이다. 높은 위치에 있는 성답게 도심의 경관도 다 내려다 볼 수 있어 좋지만 4000피트나 되는 깊은 동굴이 있어 한때는 정치범 수용소로도 사용된 곳이었다. 특히 이곳에는 어부의 요새와 마차시 성당이 볼만하다. 슐레크에 의하여 고딕 양식으로 건축이 된 마차시 교회는 여러 색깔의 모자이크 지붕으로 특징이 있는 건물이다.

북쪽으로 얼마 안 떨어진 곳에 있는 부다 왕궁은 1265년 벨레 4세에 의해 건축이 되었는데 수많은 외침과 파란만장한 역사를 지니고 있다. 오죽하면 수많은 침입 때문에 어부의 요새라는 감시용 건물까지 지어 놓았겠는가.

강 건너 동쪽에 위치해 있는 국회의사당은 겉보기엔 마치 큰 사원 같아 보인다. 1884년부터 1905년에 걸쳐 완성된 건물로서 길이가 268m 넓이는 118m 그리고 높이가 96m이며 집무실이 691개가 있다. 그리고 지붕 위의 첨탑 수는 365개다. 365일 동안 국민이 매일 주시하고 있다는 상징의 표시란다.

다뉴브강을 따라 건축이 된 국회의사당은 밤에 보는 야경이 참으로 아름답다. 1851년부터 1905년까지 무려 50년 동안 건축된 성 이스트반 성당은 네오 르네상스건물로 페스트에서는 관광객들이 제일 많이 찾는 명소이다. 성당 탑의 높이는 헝가리 건국 년도인 896년을 상징한다.

다음으로 여행객들의 관심을 많이 갖는 곳은 영웅광장이다. 광장 중앙에는 36m의 높이로 대 천사 가브리엘 상이 있고 반원의 형태로 역사 속 영웅들의 조각상들이 일렬로 늘어서 있다.

이는 헝가리 정착 1000년을 기념하여 1896년 세운 기념비들이다.

부다와 페스트 두 도시를 연결한 최초의 다리는 세체니 다리이다. 다뉴브강의 8개 다리 중 제일 오래된 다리이며 1849년 11월 완공되었다. 1945년 1월 독일군에 의해 일부 폭파되었으나 1949년 11월 21일 재개통된 다리이다. 380m케이블에 연결된 수많은 전구들이 도나우강의 밤 풍경을 더욱 빛나게 하고 있다. 특히 부다페스트의 야경은 유네스코의 문화유산에 등재될 만큼 아름답다. 특히 별이 빛나는 여름밤에 유람선이라도 한번 타 보라. 귀에 낯설지 않은 요한 스트라우스의 '다뉴브강의 잔 물결' 이라는 음악까지 강속에 울려퍼지고 거기에 와인까지 한잔 음미하며 황홀한 야경을 보고 있노라면 마치 타는 불 속에 기름이라도 끼얹듯 형언할 수 없는 환몽에 빠지고 만다. 유럽의 3대 야경 중 하나인 다뉴브강의 밤 풍경을 살아생전 이렇게 직접 맛볼 수 있다는 게 실제로 와 보지 않고는 실감할 수 없다.

프라하의 야경도 유명하다고 한다. 그러나 두 군데 모두에 다녀본 사람들 평점으로는 단연 첫째가 이곳이다. 도시의 야경에 관한 한 부다 페스트를 빼놓곤 논할 수 없을 정도란다.  특히나 이곳 부다페스트는 동 유럽의 장미, 다뉴브의 진주, 중세 유럽 문화의 중심지라는 여러 찬사가 붙어있는 도시가 아닌가.

여기에 헝가리 민족의 두뇌는 대단히 명석하기로 정평이 나 있다. 한국보다 인구는 훨씬 적고 또 오랫동안 공산국가 통치하에 있었으면서도 한국이 갖지 못한 노벨상을 무려 18개나 현재 보유하고 있는 나라이다. 실제로는 이보다 훨씬 더 많은 40여 명이나 받았는데 당시 공산주의 치하에서 그만한 대우를 받지 못해 대부분이 이웃나라로 이민들을 갔다고 한다. 삼성이나 LG가 전 세계의 90% 이상 주름잡고 있는 컬러 T V나 컴퓨터, 또는 헬리콥터 날개, 볼펜, 비타민 c등 수많은 발명품이 이들의 두뇌에서 나온 노벨상들이다. 하기야 한국에도 노벨 평화상 하나쯤은 있지만….

▶ 문의:(213) 736-9090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